"차베스 다큐 방송해야 하는 이유? 조선일보 같은 신문 있기 때문"
"차베스 다큐 방송해야 하는 이유? 조선일보 같은 신문 있기 때문"
KBS 이강택 PD, 'PD저널'에 조선일보 칼럼 반박

KBS 이강택 PD(< KBS스페셜> 팀)가 지난 20일자 조선일보 칼럼 <조선데스크-KBS가 차베스를 띄운 이유>에 대해 반론을 제기했다.

이강택 PD는 22일자로 발행된 에 '내가 차베스를 띄운(?) 진짜 이유'라는 기고문을 통해 조선일보 전병근(국제부 남미팀장) 기자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 PD는 "전병근 조선일보 국제부 남미팀장은 필자가 연출한 <신자유주의를 넘어서-차베스의 도전>이 '시종일관 차베스 미화로 흐르고 있다'고 자못 현학적인 질타를 가한다"면서 "그 근거로 우선 차베스는 좌파인 척하는 열대의 무솔리니'라고 폄하한 카를로스 푸엔테스의 언급을 내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남미의 많은 지성들, 차베스를 비전·실천력 겸비 인물로 평가"

   
▲ 지난 18일 방영된 < KBS 스페셜>
하지만 이 PD는 "푸엔테스의 평가와는 전혀 상반되게 차베스를 비전과 실천력을 겸비한 인물로 칭송 내지 변호해온 우루과이의 세계적 지성 에두아르도 갈레아노, 아르헨티나의 노벨상 수상자 페레스 에스키벨, 콜롬비아의 세계적인 작가 가브리엘 마르께스, 르몽드 디쁠로마띠끄 편집장 이냐시오 라모네는 어디로 사라졌는가"라고 반문한 뒤 "상식에 근거해 판단할 때 과연 어느 쪽이 그 지역 지성들의 보편적인 평가에 가깝겠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이어 "전병근 기자는 또한 미국 격월간지 포린폴리시 1·2월호가 차베스의 리더십을 '새로운 유형의 독재'로 규정했다는 점과 IPI(국제언론인협회)가 그를 '언론탄압 지도자'로 지목했다는 사실을 들고 있다.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을 정도의 빈약한 근거"라고 지적했다.

"차베스의 등장 이후 베네수엘라에서 미국이 해온 일이 무엇이었던가"라고 물은 이 PD는 "대다수 민중의 의사에 반하여 쿠데타 음모를 조작하고 그 실행을 적극 방조했으며, 부패한 국영석유회사 경영진과 기득권 노조를 부추겨 사보타지를 조장해왔던 당사자가 바로 미국"이라며 전 기자의 칼럼을 강하게 비판했다.

"베네수엘라에서 기득권의 선봉은 족벌신문과 상업TV"

   
▲ 조선일보 20일자 <조선데스크> 칼럼.
그는 "언론탄압 문제도 마찬가지다. 프로그램에도 방영되었듯 그동안 기득권 세력의 선봉에 서서 차베스에 대해 노골적 비방중상을 일삼고, 음모의 증폭·실행자 역할을 해왔던 것이 바로 족벌신문과 상업TV였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 한 사람의 언론인도 구금되지 않았으며 단 한 곳의 언론사도 탄압으로 인해 문을 닫은 바 없이 지금껏 방종에 가까운 자유를 구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PD는 "그렇다면 이러한 사실이 웅변하는 것은 오히려 한낱 언론사주들의 모임에 불과한 IPI의 편향성"이라고 강조했다.

이 PD는 조선일보가 그동안 차베스와 관련해 소설에 가까운 억측보도로 일관해왔다는 지적도 했다.

그는 "조선일보는 미국언론을 베껴 '차베스 전격사임' '시위대에 발포후 군도 등돌려'(2002년 4월12일) 등 숱한 오보와 소설에 가까운 억측을 남발하며 차베스를 단순 파퓰리스트로 폄하해왔다"면서 "더 나아가 이런 왜곡을 전제로 '노무현이 빠지기 쉬운 5가지 함정: 파퓰리즘”(2002년 12월 30일)식으로 국내 개혁저지에 활용해왔다"고 주장했다.

"전병근 기자의 양심에 묻는다. 과연 누가 국민들을 외눈박이로 만들어 왔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인 이 PD는 "전 기자의 칼럼을 읽으면 항상 미국 성조기를 휘날리며 시위를 하는 베네수엘라의 반정부 시위대 모습과 우리나라 시청 앞 광장의 극우시위 모습이 겹쳐진다. 베네수엘라 국영TV가 아닌 KBS가 <차베스의 도전>을 방송해야 하는 이유는 바로 조선일보 같은 신문이 존재하기 때문이 아니겠는가"며 글을 맺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원짱 2019-08-18 00:16:00
성지슨례 왔습니다.
그저 웃고 갑니다

역사반복 2019-03-11 11:11:14
성지순례 다니는 중입니다.

KBS 다큐 명작 '신자유주의를 넘어 - 차베스의 도전'을 만든 저 유명한 이강택PD 가 2018년 10월달에 서울시 개방형 직위 공모를 통해 TBS교통방송 사장으로 선발돼 지난 16일 2년 임기의 대표직에 공식 취임했다.

이 강택대표는 28년간 KBS PD로 일하며 ‘추적60분’, ‘KBS스페셜’ 등을 기획·제작했으며 한국PD연합회장, 전국언론노조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asdf 2018-02-20 12:46:55
조선일보 1승 . F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