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련 “조선 공익목적 시위 매도”
환경련 “조선 공익목적 시위 매도”

조선일보 보도가 공익을 위해 시위를 벌이는 사회단체를 이익단체로 몰았다며 환경운동연합이 반발하고 있다.

조선일보는 지난 21일 자 <정부는 없고 이익집단만 있다> 기사에서 “국정을 다루는 장관인지 이익집단의 대변자인지 모를 행태도 눈에 띄고 있다”며 새만금사업 중단 시위를 벌이는 성직자들을 방문한 한명숙 환경부장관과 허성관 해양수산부장관을 비판했다. 이와 함께 삼보일배를 벌이는 시위대의 행렬에 장관이 동참한 장면을 찍은 사진도 독자제공 크레딧을 달아 게재했다.

이 보도에 대해 환경운동연합 박태현 상주변호사는 “공익을 추구하기 위해 새만금사업 중단 3보일배 시위를 벌이고 있는 순례단을 마치 사익을 위해 집단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처럼 보도했다”며 “게다가 1면 기사에 실린 사진 두 장 모두 환경운동연합 홈페이지에 게재된 것임에도 사전 허락도 없이 사진내용의 취지와는 다른 목적으로 사용해 지적재산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반론권이 보장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달 말까지 언론중재위에 반론보도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기사를 쓴 조선일보 기자는 “기사에 환경운동연합을 명기하지도 않았고, 누가 봐도 정부를 비판하기 위한 기사다. 중재위에서 판단할 일”이라며 “사진도 환경운동연합 것인지 전혀 몰랐다. 독자에게 받아서 쓴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