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부처 90% 가판 끊어”
“정부부처 90% 가판 끊어”
청와대 절독 파장…기자단도 동참

노무현 대통령이 가판신문 구독 중단의사를 밝힌 뒤 청와대와 각 정부부처가 잇따라 가판 구독을 중단하면서 가판신문 배달·판매업계와 언론계에 파장이 일고 있다. 청와대가 지난 달 26일 가판신문을 중단한 이후 대부분의 중앙부처와 관공서 등은 잇따라 가판 구독을 중단하고 있다. ▶ 관련기사 7면

국정홍보처 관계자는 “전체 중앙부처 가운데 5일 현재 대략 90%가 가판 구독을 중단한 것으로 안다”며 “청와대측과 사전에 논의한 바는 없지만 자발적으로 중단하고 있고, 정부출자 기업이나 공사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신문사들은 이런 정부방침이 가판 신문시장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중앙일보 관계자는 “가판신문시장에 커다란 지각변동이 예상된다”며 “이에 따라 유일한 구독대상이 된 기업홍보실의 움직임과 다른 신문들의 가판발행 중단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가판배달업자들은 매출급감 현상으로 사업을 계속할지 여부를 고심중이다. 가판배달업을 하는 조민천씨는 “전체 배달물량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정부와 유관단체가 거의 구독 중단을 통보해 매출에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다”며 “기업체 홍보실마저 구독을 중단하게 되면 사업을 그만 두어야 할 형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가판구독이 중단되면서 정부 부처 공보관계자들의 업무에도 변화가 생기고 있다. 국정홍보처 관계자는 “과거 가판을 볼 때는 저녁 늦게까지 일했지만 요즘엔 아침에 조간을 분석하느라 출근시간이 1시간 반 가량 앞당겨졌다”고 말했다.

청와대 김만수 춘추관장은 “가판 구독중단 방침은 비공식적 방법으로 기사에 개입하던 관행을 없애자는 취지에서 시작한 것으로 언론사는 책임 있는 보도를, 정부는 책임 있는 자료제공을 하게 되는 효과가 조만간 나타날 것”이라며 “다소 불편하더라도 취지를 충분히 살리도록 노력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기자단 차원의 가판구독 중단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통일부 출입기자단은 지난 4일 열린 자체 회의에서 그동안 공보관실 부담으로 제공받아오던 가판신문과 배달판 신문의 구독을 중단키로 결정했다. 통일부 출입기자단은 조간의 경우 자체 회비로 부담할 방침이다.

한 중앙일간지 통일부 출입기자는 “참여정부가 가판구독 중단을 선언할 때까지도 기자단은 기자실에 들어오는 가판신문이 통일부 예산에서 지출되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를 정도였다”며 “이번 기회에 기자단 스스로 가판신문을 보지 않기로 결정한 일은 여러모로 보나 잘된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