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실한 브리핑’이 오보 막는다
‘충실한 브리핑’이 오보 막는다
인수위 기자실 개방 한달…기자들 비공식 채널 의존 심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기자실을 개방형 브리핑제로 운영한 지 한 달째로 접어들고 있음에도 인수위에 대한 언론의 부정확한 보도가 계속되고, 인수위도 일부 정책 발표과정에서 혼선을 빚는 등 브리핑제를 둘러싼 취재시스템의 개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인수위는 공정한 취재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등록한 기자들에 대해서는 모두 출입을 허용했다. 인수위의 한 관계자는 새 정부 취임 전까지 △인수위 활동에 대한 대국민 홍보 △최소한 검토된 사안만큼은 공개적으로 밝히겠다는 취지에서 기자실을 개방형 브리핑제 형태로 운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인수위를 출입하는 기자는 330명에 이른다.

인수위는 차기 정부 청와대 기자실의 취재시스템도 개방형 브리핑제 형태로 추진중이며 정부부처도 이 방식 도입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기자들은 개방형 브리핑제에 대해 열린 기자실, 공정한 취재관행 정립이라는 측면에서 원칙적으로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기자들 사이에서는 보완할 점이 많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무엇보다 부정확한 보도가 빈발해 인수위가 평균 하루 1∼3건 정도의 기사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인수위의 한 관계자는 “인수위가 정책을 결정하는 주체가 아니라는 점을 기자들이 분명히 이해해줬으면 한다”며 “노당선자도 이달 초 인수위 전체회의에서 ‘세세한 정책 하나하나에 대해 인수위가 결정하지 말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기자들은 취재원과의 접근이 지나치게 어렵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경향신문의 한 인수위 출입기자는 “취재원과의 공식적인 접촉이 차단돼 하루종일 대변인의 입만 바라봐야 하는 게 현실”이라며 “결과적으로 비공식적인 채널을 이용하지 않을 수 없는 형편”이라는 불만을 털어놓았다.

인수위 관계자는 이러한 지적에 대해 “기자수는 많고, 취재원은 적기 때문에 일일이 취재에 응하다 보면 업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라며 “기자들에 대한 브리핑을 보다 충실히 하는 등 현 제도에 대한 체계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인수위는 24일 노무현 당선자가 오는 2월 취임 뒤 청와대에 들어가면 직접 자신이 주재하는 회의에 모니터를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기자들의 취재보도 관행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한겨레의 한 인수위 출입기자는 “언론의 과열경쟁이 한순간에 사라지긴 어렵겠지만 적어도 지금보다는 책임있는 보도태도를 유지해야 한다”며 “특히 공개된 자료를 지나치게 주관적으로 왜곡하거나 충분히 확인하지 않고 내보내는 보도는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