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독재자 후예 아니라면 5·18 다르게 볼 수 없어”
文대통령 “독재자 후예 아니라면 5·18 다르게 볼 수 없어”
문재인 대통령 39주기 기념식 참석, “폭력과 학살에 대통령으로서 깊이 사과, 진상규명 국회 나서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민주묘지에서 열린 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5·18 민주화운동 왜곡에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두번째 기념식 참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같은 시대 같은 아픔을 겪었다면, 그리고 민주화의 열망을 함께 품고 살아왔다면 그 누구도 그 사실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내년이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이다. 대통령이 그때 그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들이 많았다”며 “하지만, 저는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 광주 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9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하다”며 “그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인 폭력과 학살에 대하여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하여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태우 정부 때 ‘광주 민주화 운동’이 공식적으로 규정됐고 김영삼 정부 때 특별법이 만들어졌다며 “우리는 이미 20년도 더 전에 광주 5·18의 역사적 의미와 성격에 대해 국민적 합의를 이루었고, 법률적인 정리까지 마쳤다. 이제 이 문제에 대한 더 이상의 논란은 필요하지 않다. 의미 없는 소모일 뿐”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정치권에 촉구했다. 그는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 아직까지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며 “아직 진상조사위원회가 출범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해 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돼지되지말자 2019-05-18 20:14:31
518망언 망발 일삼는 자유당과 패거리들이 대통령의 말씀을 알아 처먹을라나 모르겠다
꼭두각시 황교안에게 대선 놀이 시켜봤는데, 재미가 쏠쏠해져
덕분에 막말 망언 일삼고 막나가기로 작정한것 같은데.

평화 2019-05-18 12:37:36
5.18을 부정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법치를 부정하는 것과 같다. 최종심이 난 사건을 왜 극우 논객들은 헐뜯고 왜곡하는가. 법이 없는 무법 국가를 원하는가. 정파적 이익을 떠나, 법을 존중하지 않는 사람들과 민주주의에 대해 논하는 것 자체가 치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