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비즈 기자는 왜 기자협회 회원되려 했나
매경비즈 기자는 왜 기자협회 회원되려 했나
매경그룹 자회사 ‘매경비즈’ 취재기자 있지만 매체 등록 안돼… 설움 정서 깔려 있어

매경미디어그룹 자회사 매경비즈(대표 윤형식) 기자들이 최근 한국기자협회 회원 가입을 시도하다 실패했다. 가입 요건을 둘러싼 내부 이견 때문이지만 매경비즈가 인터넷신문사업체로 등록하지 않은 게 근본 배경이라는 지적이 있다. 협회 가입은 ‘미등록업체’ 소속이란 평가절하를 피하려는 기자들 마지막 수단이었단 지적이다.

미디어오늘 취재 결과 지난달 초 매경비즈 기자 30여명이 추진하던 한국기자협회 매일경제지회 회원 가입이 갑자기 중단됐다. 지회와 원활히 소통해 구비서류까지 모두 준비한 터였다. 오래 준비한 일이 뚜렷한 이유 없이 중단되자 기자들은 크게 낙담했고 본사 특정 임원이 막은 게 아니냐는 소문도 퍼졌다.

매경비즈 기자가 ‘본사 매경 지회’에 가입하려 한 이유는 다른 방법이 없어서다. 매경비즈는 한국기자협회 회원사 등록 조건을 만족하지 않는다. 매경비즈는 ‘비등록 매체’다. 신문사·인터넷신문사는 신문법에 따라 각 지자체에 언론사 등록을 신고하고 등록번호를 받는데 이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 매체 경영상황, 복지, 직업윤리까지 엄격히 따지는 기자협회 회원사 가입 요건을 통과할 수 없다.

▲ 자료사진 ⓒpixabay.
▲ 자료사진 ⓒpixabay.

개별 기자의 회원 등록은 이보단 쉽다. 각 매체의 지회가 자율로 정할 수 있다. 1999년 설립된 한겨레 자회사 ‘(주)인터넷한겨레’ 기자들 예가 있다. 당시 회원사 가입은 어려웠고 기자들은 협회 가입을 원하는 상황에서 본사의 한겨레지회가 승인해 한겨레지회 회원으로 가입했다.

기자협회 가입은 목적 아닌 수단이라는 얘기가 유관 출입처 기자 사이에서 돈다. 업체 등록이 안 된 탓에 출입처에서 차별 대우를 받거나 계열사 내에서도 무시받는 등 고충이 쌓여있단 것이다. 매경비즈 기자들은 인터넷신문업체가 소속된 한국인터넷신문협회, 한국온라인신문협회에도 가입되지 않았다.

미디어스는 지난해 11월 매경 계열사 기자들 대부분이 ‘김영란법 준수 청렴서약서’를 쓸 때 매경비즈 기자들은 배제됐다고 전했다. 매경비즈 기자들이 ‘매경비즈는 언론사가 아니라 서약서를 안 써도 되니 교육만 받으라’ 통보받았다는 보도다.

매경비즈는 2015년 12월 설립된 매일경제신문 자회사(지분 50%)다. 2009년 설립된 매경 자회사 매경닷컴에서 분사됐다. 증권·금융·산업 기사나 온라인기사를 주로 쓴 매경닷컴 디지털뉴스부 소속 기자 대부분이 2015년 12월 매경비즈로 옮겼다. 이들 중엔 매경에 고용됐던 기자도 있다. 과거 본사 속보국으로 뽑혔던 기자들은 매경닷컴·매경비즈로 두 차례 전적됐다.

▲ 매경비즈 홈페이지 갈무리
▲ 매경비즈 홈페이지 갈무리

미디어스는 “분사 3년이 다 되도록 매경비즈는 정기간행물 등록을 하지 않고 있다”며 언론중재법, 포털 제휴평가위 제재 등을 회피하려는 의도가 아니냐고 지적했다.

매경비즈 관계자는 이와 관련 “매체 등록이 의무는 아니고 경영상 판단에 의해 아직 매체 등록을 할 필요성을 못 느껴서 하지 않았고, 등록이 필요하다 판단될 때 할 수도 있다”며 법 회피 지적에 “실질적으로 언론활동이 이뤄지는데 김영란법 등을 회피할 수 없고 그럴 의도도 없다. (매경비즈가) 평가절하 받거나 불이익 받는 문제도 없다”고 밝혔다.

매경비즈 기자협회 가입과 관련해 매경지회 관계자는 “적극적으로 추진했으나 기자 수련 과정이나 입사 과정 등의 차이에서 이견이 생겼고 공론을 모으다 중지됐다”며 “무산되지 않았고 가능성은 열려 있다. 개인적으로도 가입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4-15 20:18:49
매경비즈가 미등록업체인 이유가 딱 보니, '언론중재법, 포털 제휴평가위 제재 등을 회피하려는 의도가 아니냐고 지적했다.' << 이것 때문이네. 언론사는 꼼수 부리지 말고, 공정하게 경쟁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