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박지원 조롱 매경 기자 ‘3주 근신’
바른미래당·박지원 조롱 매경 기자 ‘3주 근신’
매경 편집국, 상벌회의 열어 후속 조치 마련… “처벌 수위 낮다” 여론 커

바른미래당 취재 기자와 당직자가 들어와 있는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폄하 메시지를 올려 물의를 빚은 정아무개 매일경제 기자가 직무 배제와 3주간 국장석 근신 조치를 받았다.

매일경제 쪽 이야기를 종합해보면, 지난 11일 김정욱 매일경제 편집국장 주재로 상벌회의가 열렸다. 상벌회의는 징계위원회와 다른 절차다.

편집국장, 매경 기자협회장 등 편집국 인사가 참여해 구성원 상벌을 논의한다. 회의 결과 정 기자에게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취지의 시말서 제출 △직무배제 및 3주간 국장석 근신 △매경 정당팀에 대한 공식 사과 △관련 부서 협의를 통한 출입처 변경 등 후속 조치가 내려졌다.

정 기자는 지난 7일 오후 바른미래당 당직자와 기자들이 모인 단체 카카오톡 방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을 전송한 뒤 “어차피 망할 당 대충하시죠”라는 메시지를 올렸다. 당직자가 비용 청구 관련 공문을 게시한 직후였다.

▲ 매일경제 정 기자가 바른미래당 당직자와 기자들이 모인 카카오톡 대화창에 올린 사과문.
▲ 매일경제 정 기자가 바른미래당 당직자와 기자들이 모인 카카오톡 대화창에 올린 사과문.
박지원 의원 사진은 박 의원이 눈 한쪽을 가린 안대를 찬 모습으로 이는 한쪽 눈이 불편한 박 의원을 조롱하는 의미로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공유됐다.

정 기자는 이후 대화방에 “분별없는 언행으로 당직자 여러분께 불쾌감을 드리고 기자 선후배 여러분께 당혹감을 드려 죄송하다. 퇴근 후 과도한 음주 탓에 이 같은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저로 인해서 불쾌하셨을 여러분께 다시금 머리 숙여 사과를 올린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으나 이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논란은 커졌다. 정 기자는 정양석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이다.

매일경제 측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에게 직접 사과를 했고, 민주평화당 공보실을 찾아 박 의원 비하 사진을 올린 것에 사과했다.

매경 편집국 내에선 “조치가 미흡하다”, “처벌 강도가 약하다”, “국장석 근신은 조치라고 볼 수 없다”, “재발 방지에 대한 본인의 명확한 약속만큼은 받아야 한다”는 등 후속 조치 수위를 문제 삼는 목소리가 나온다. 

▲ JTBC 뉴스룸도 지난 8일 매일경제 기자의 폄하 메시지 논란을 보도했다. 사진=JTBC 뉴스룸 화면 캡처
▲ JTBC 뉴스룸도 지난 8일 매일경제 기자의 폄하 메시지 논란을 보도했다. 사진=JTBC 뉴스룸 화면 캡처
한 기자는 미디어오늘에 “이런 경우가 처음이 아닌 기자다. 징계위를 열지 않은 결정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대중에 알려진 사안을 유야무야 넘어간 건 조직원 자존심을 상하게 한다. 나름 주력 매체라는 자부심을 갖고 일했던 기자들, 이를 위해 동분서주했던 기자들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드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매경 기자들이 가입돼 있는 익명 게시판 ‘블라인드’에도 “이제 마음 놓고 사고쳐도 되는 건가”, “이게 징계인가. 앞으로 후배들에게 일 시키면 안 되는 것 아닌가” 등 후속 조치를 비판하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X원 2019-02-18 11:32:33
겨우 3주 근신? 장난하냐? 나를 핫바리로 보는거지?

ㅎㅎㅎ 2019-02-17 04:48:02
애비가 국회의원이니...

기자되기 쉬웠겠지...

그러니 저 모양이지...ㅎㅎㅎ

정아무개=매경 정우성 맞지???

김발정 2019-02-16 12:42:16
매경도 이명박 대통령때 종편방송을 땃지요? 썩어 문드러진 4대강이 아니고 4대종편은 중앙일보 조선일보 동아일보 그리고 매일경제지요? 그래도 jtvc엔 손석희 앵커가 있고 mbn엔 송지헌 앵커가 있었고 정의로운 앵커가 있어 여지없이 오후 6시면 mbn을 시청하고 8시면 jtvc를 시청해왔으며 지금도 빼먹지 않고 시청하는 나인데 이번엔 좀 거시기 하네그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