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노위도 MBC 계약직 아나운서 ‘부당해고’ 인정
중노위도 MBC 계약직 아나운서 ‘부당해고’ 인정
지노위에 이어 원직복직 주문… 2016~2017년 채용됐다 계약만료 통보

2016~2017년 계약직으로 채용됐다가 지난해 5월 계약 만료로 퇴사한 전직 MBC 아나운서 9명이 중앙노동위원회에서도 ‘부당 해고‘를 인정받았다.

중노위는 지난 18일 MBC 아나운서 부당해고 구제신청 관련 심문회의를 열고 지난해 9월 부당해고를 인정했던 지방노동위원회의 판정을 유지하는 ‘초심유지’ 결정을 내렸다.

전직 MBC 아나운서 9명은 형식적으로 계약 기간이 있었지만 실제로는 정규직과 같은 지위로 채용됐다고 주장했다. “계약 기간이 정해졌더라도 입사 시 정규직 전환이나 계약 갱신을 인정했던 이들에게 계약종료 통보는 부당한 취지”라는 것이다.

▲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아나운서 9명은 안광한·김장겸 전 MBC 사장 시절인 2016~2017년 1년 단위 계약직 형태로 채용됐다. 이들은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파업에 참여한 아나운서들을 방송에서 배제하는 대신 노조 가입이 사실상 불가능한 계약직 아나운서들을 채용했다.

당시 백종문 MBC 부사장은 아나운서들에게 2년 후 정규직 전환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직 아나운서들은 ‘언론 부역’이라는 세간의 따가운 시선을 받아야 했고 돌아온 것은 계약 만료, 즉 해고였다.

계약직 아나운서들은 최승호 MBC 사장 취임 이후 공개채용에 응시했으나 합격자는 1명에 불과했다.

MBC 측은 중노위 판정서를 받아보고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 MBC 관계자는 21일 통화에서 “판정서가 아직 도달하지 않았다. 도달까지 한 달 정도 걸린다. 판정서를 검토해보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ekyche 2019-01-25 11:25:56
수백대 1의 경쟁을 이겨내고 합격했는데, 1년만에 재계약 불가라니~이런 부당한 처사를 현정부하에서는 더 이상 보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노동자 2019-01-21 13:15:41
중노위 결정 받아들여라 MBC. 부끄럽지도 않는지...

평화 2019-01-21 12:52:40
당시 나도 개인적으로 화가 나 있었지만, 노동법을 아는 아나운서가 몇이나 있을까. 이래서 학교 교육에서 노동교육이 중요하다. 알고 한 것과 모르고 한 것의 차이, 그리고 노동교육 시스템의 부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