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노영민 페북금지령’에 “출범초부터 금지”
靑 ‘노영민 페북금지령’에 “출범초부터 금지”
서울신문 “기강확립, 정치활동 금지 차원”, 청와대 “새삼스러운 것 아니다”

청와대가 최근 업무용 데스크톱 컴퓨터를 통한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사이트 접속을 차단했다는 서울신문 보도에 “정부 출범 초부터 금지해왔다”고 밝혔다.

서울신문은 18일자 1면 기사 ‘기강 잡는 청… 비서진 페북정치 금지령’에서 이같이 전하면서 “신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청와대 비서진의 ‘페북 정치’ 금지령을 내린 셈이어서 주목된다”고 평가했다. 서울신문은 17일 저녁부터 온라인에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서울신문은 청와대 관계자가 “노 실장이 지난 14일 현안점검회의에서 ‘사적이고 개별적인 발언들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는데 페이스북 등을 통해 현안에 대한 개별 발언을 하지 말라는 의미”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신문은 이 관계자가 “수석이든 비서관이든 대통령의 비서일 뿐이며 SNS에 현안 관련 사견을 담는다면 대통령의 진의가 훼손되거나 메시지 혼선 우려가 있고, 어떤 이유로든 참모 개인이 뉴스가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생각인 것 같다”고 보도했다.

서울신문은 “지난해 말부터 기강해이 논란이 불거졌던 청와대 분위기를 쇄신해야 하는 점을 감안하면 ‘참모진 기강확립’의 일환으로 풀이된다”며 “노 실장이 참모진의 페이스북 활동을 일종의 ‘정치활동’으로 인식하는 것이란 시각도 존재한다”고 해석했다.

조선일보는 같은 날짜에 실은 기사에서 노 실장의 ‘군기잡기’라고 분석했다.

▲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지난 8일 임명된 후 기자들에게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지난 8일 임명된 후 기자들에게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이를 두고 청와대는 이전부터 금지해왔다고 해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저녁 기자들에게 “청와대는 2017년 정부 출범 직후부터 업무용 데스크톱에서 페이스북, 카톡, 트위터 등의 사용을 금지해왔다”며 “보안상의 이유 때문에 접속 자체를 막아왔습니다. 새삼스러운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노영민 비서실장이 지난 14일 “혼선이 빚어지니 현안에 대해 사적이고 개별적인 발언을 자제해달라. SNS도 자기 업무와 관련되고 자기 책임하에 하면 문제가 없으나 비공식적이고 개인적인 내용은 자제해달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전혀 별개의 사안이 하나로 묶어지면서 오해를 빚은 것 같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1-18 18:58:45
군기잡기라고 쓰고 싶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