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정은 방중, 사전통보받아”
청와대 “김정은 방중, 사전통보받아”
김의겸 대변인-기자, “사전통보맞나” 신경전도…“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2차 북미정상회담 디딤돌 희망”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 사실과 관련해 청와대는 8일 방중이 이뤄지기 전에 북한과 중국으로부터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통보시점을 두고 “통보시점과 관련해 외교관계도 있어 구체적 내용을 말씀드리기가 어렵다. 단지 김정은 위원장 방중은 사전에 충분히 긴밀하게 소통해왔고, 충분히 정보를 공유해왔다”고 밝혔다.

‘중국과 북한으로부터 직접 얘기를 들었다는 것이냐’는 질의에 김 대변인은 “양쪽으로부터 소통 해왔고, 정보를 공유해왔다”고 답했다.

이를 두고 한 기자가 ‘아까 정보위 브리핑에서 국정원 2차장이 (한 얘기는) 방중 징후 관련 사전 통보 못받았다는 얘기 같은데, 통보 받았나요, 안 받았나요’라고 재차 질의하자 김 대변인은 “아까 제가 드린 말씀으로 갈음하겠다”고 답했다. 이 기자는 ‘답변이 부족해서 재질문 드리는 것’이라고 하자 김 대변인은 “저도 이 이상 설명해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번 김정은 위원장 방중의 영향을 두고 김 대변인은 “이번에 중국과 북한의 교류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며 “남북, 북중, 북미 교류가 진행되고 있는데, 그 교류가 각각 선순환해서 하나의 발전이 또다른 관계의 진전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특히 북중 교류가 2차 북미정상회담의 디딤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평가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서울 답방을 약속했으나 오지 못한채 중국부터 간 것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의에 김의겸 대변인은 “둘은 전혀 별개의 문제인 것 같다. 뭐가 먼저이고 뭐가 그 다음에 이뤄지는 것(인지는)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전날 중소벤처기업인과 대화에서 서면으로 질문을 받아 정부가 책임있는 답변을 해주겠다는 제안을 한 사실을 소개하면서, 오는 15일에 예정된 대기업과 중견기업 대화에도 사전에 질문을 받아 한 권의 질문집으로 제작해 행사 이후에도 정부부처가 직접 대답하는 형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8일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이준희 기자뉴스 기자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8일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이준희 기자뉴스 기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1-08 15:12:56
평화가 경제다. 물류의 핵심은 기차이고, 경제성장의 파워는 노동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