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강특위’, 김무성‧홍준표 청산하나
한국당 ‘조강특위’, 김무성‧홍준표 청산하나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경과 보고 “2016년 총선 공천 파동에 국민 실망” 등 김무성 청산 대상 지목

“2016년 총선 공천 파동에 국민들이 실망했다. 결국 제1정당의 위치를 빼앗겼다. 심사 과정서 1~2% 박빙 차이로 석패한 지역이 여럿 있었음을 확인했고 공천 파동이 결국 자유한국당 몰락의 균열점이었음을 확인했다. 이후 이뤄진 국정농단, 탄핵 등에서도 당 분열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어지는 올 6.13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일련의 과정을 모두 다 살펴보았고 그 부분에 책임 소재를 명확히 가리고자 한다.”

14일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전주혜 위원은 조강특위 경과보고를 하면서 한국당 청산대상 심사기준을 이렇게 말했다. 한국당 조강특위가 2016년 일명 ‘옥새파동’을 일으켰던 김무성 의원과 6.13지방선거의 책임자였던 홍준표 전 대표를 저격한 셈이다. 전 위원이 첫 번째로 말한 2016년 총선 공천 파동이란 당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일부 선거구 공천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의 추천장에 대표 직인 날인을 거부한 일로, 일명 ‘옥새파동’이다.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민중의소리.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민중의소리.
전 위원은 이날 조강특위 경과보고에서 “여러 지표를 통해 아직도 이러한 사태에 둘러싸고 책임당원이나 지지자들 사이에서 여러 의견 엇갈리고, 결국 통합을 위해 아직 치유되지 않은 상처가 있어서 책임을 엄중히 물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 위원은 “그동안 기득권에 안주한 의원에게 정밀한 심사 절차를 거쳤고 당무감사, 여론조사, 중앙언론 노출도, 본회의 출석, 법안 대표 발의, 국감 성과 등 여러 지표를 참고했고, 그간 안주한 다선 의원에겐 더 엄정한 기준을 적용키로 했다”고 심사기준을 밝혔다.

이런 기준에 김무성 의원과 함께 홍준표 전 대표, 구 친박계 핵심 의원들을 지목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조강특위의 ‘청산’은 당협위원장을 탈락시키는 정도이기에 큰 타격이 있겠느냐는 말도 나온다. 특히 김무성 의원은 이미 21대 총선을 불출마한 상태다.

김무성 의원과 달리 홍준표 전 대표는 최근 정치 복귀를 시사했고, 출마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분석되지만 고 노회찬 의원의 창원 지역구에 출마할 것이라는 설도 돌았다. 또한 홍 전대표는 현재 당협위원장을 맡지 않았지만 이후 총선에서 조강특위 명단에 청산 대상으로 지목된다면 당협위원장을 맡을 때 방해물이 될 수는 있다.

조 위원은 14일 기자들과 대화에서 “이미 80~90%가 진행됐고 빠른 명단을 시일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명단 규모는 “숫자보다는 의미가 중요하다. 단 한명이라도 열명 이상의 의미를 갖는 분들도 있다”고 말했다.

나경원 새원내대표 취임 이후 나 원내대표와 친박계가 대규모 인적 쇄신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혀 조강특위의 명단이 그대로 공개될지도 관심이 모인다. 자유한국당 한 의원은 “(복당파들을) 복당 당시에도 당이 받을 수밖에 없었던 게 당이 누구를 받아주고 말고 할 상황이 아니기 때문이었는데, 지금 상황은 더 안 좋은데 누굴 치고 내치고 할 상황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전주혜 위원은 “외부 소리에 우린 귀 기울이고 있진 않다”며 “무시한다는 건 아니고 우리에게 주어진 임무, 우리가 해야 할 역할을 차근차근 해나갈 뿐”이라며 한국당 비대위나 현재 지도부와 의견이 달라도 청산 작업을 계속 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8-12-14 22:47:52
그 동안 수고하셨으니 이젠 당과 후진들을 위해 스스로 용퇴했으면 함..

바람 2018-12-14 22:15:56
자한당은 도로 친박당이 됐는데, 과거 반성은 안한다는 뜻인가? 이게 미래만 생각하는 보수의 가치인가. 잘못은 덮고 무조건 미래로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