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청’됐던 KBS 감사실장, 감사로 귀환?
‘숙청’됐던 KBS 감사실장, 감사로 귀환?
KBS 이사회, 김영헌 KBS 시큐리티 사장 감사 최종 후보로 임명제청
과거 ‘비리 감사’ 임명에 항명한 뒤 감사실장에서 평직원으로 좌천돼

김영헌 현 KBS 시큐리티 사장이 KBS 감사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KBS 감사실장 출신인 김 후보는 과거 비리 전력이 있는 감사 임명에 반대 목소리를 낸 뒤 좌천성 인사조치를 당했다.

KBS 이사회(이사장 김상근)는 지난 12일 KBS  감사후보 면접심사 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 방통위)에 김 후보를 감사로 임명제청했다. 방통위가 이를 받아들이면 김 후보는 3년간 감사직을 수행한다. 앞서 KBS 이사회는 16명의 지원자 가운데 강선규 전 KBS 비즈니스 사장, 김영헌 KBS 시큐리티 사장, 이화섭 전 KBS 보도본부장을 면접 대상 후보로 압축했다.

KBS 경영직군 출신 김 후보는 과거 감사 관련 요직을 거쳐 감사실장에 올랐으나 2009년 ‘비리 감사 임명 반대’ 항명 이후 부당 인사 피해자로 분류된다. 당시 방송통신위원회가 지인 채용비리 전력이 있는 이길영 감사를 임명하자 감사실 직원들이 최초로 실명을 내걸며 반대 성명을 냈다. 이후 사측은 평직원까지 이르는 감사실 직원 전원을 ‘물갈이’했고, 당시 감사실장이었던 김 후보는 사내 게시판에 “사상 초유의 숙청 인사”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KBS 감사실직원 대거 ‘숙청인사’]

▲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KBS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자료사진
▲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KBS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자료사진

KBS 감사실 초유의 항명 및 집중 전보 사태가 벌어진 가운데 사실상 ‘주동자’로 지목된 그는 감사실장에서 인천사업지사 평직원이 됐다. 정년퇴임 직전 해인 2012년 감사를 거친 이길영 KBS 이사장 체제에서 KBS 미디어텍 이사로 발령됐으나 본인이 거부해 발령이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의 귀환은 KBS 감사실 기능을 강력하게 복원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고대영 전 사장 시절 임명된 전홍구 전 감사는 양승동 사장 취임 이후 사내에서 벌어진 성폭력 및 불공정 행위에 미온적으로 대처했다고 비판 받아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8-12-13 18:03:21
노지민이~~ ㅇ ㅈ 인가 본데.. '숙청'이 뭔 의민지 알고 함부로 쓰니?? 북한처럼 독재국가나 옛 왕조시절에 정적을 죽일 때 쓴 말이지.. 단어선택에 유의해야지.. 하긴 윗대가리들이 승인하고 내 보낸걸 보면.. 미오의 현재 수준이다!!!!

정의없는 국가 2018-12-13 15:35:04
거짓과 진실에 자신의 소신을 가지고
노라고 했던 사람들이 이명박그네 정권에서
쫓겨난 뒤로 그분들의 삶역시 수많은 고통을 받아왔을것이다.
거짓과 조작질에 노라고 했다고 그런분들을 좌천시키고
해임시키고 파면시켰던 이명박그네 독재정권의 실상을
우리국민들은 깨닳아야 한다..엠비시 최승호 사장역시
쫓겨나서 민주정부가 들어오니 사장으로 복귀해서
그동안의 고통과 설움을 이겨내고 적폐 부역자 직원들을
내쫓고 강력한 독재부역자들을 청산하고 있는것이다.
김영헌 감사역시 그런 대접을 받는것이 민주정부가
해줘야 할 책임과 의무다. 민주주의를 외치다 쫓겨나고
파면당하고 부정한 인사로 물러난 언론계와 방송계.
그분들은 반드시 제자리로 원위치하고 고위직으로
승진시켜서 그동안의 고통에 보답해야한다
...

평화 2018-12-13 13:52:53
김영헌 KBS 시큐리티 사장, 기대된다. 개인적으로, 과거 소신을 지켰던 이분이 KBS 감사가 됐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