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전 北공사 인터뷰 2시간에 100만원
태영호 전 北공사 인터뷰 2시간에 100만원
[단독] 국내 언론에 최대 2시간에 100만원 요구… 외신 기자들도 “저널리즘 윤리 위반”

2016년 대한민국에 망명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언론 인터뷰 시 일괄적으로 100만원을 요구하고 있단 사실이 확인됐다.

국내에선 돈을 받고 언론 인터뷰를 하는 방식이 드문 데다가 그 액수도 고가라는 점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태 전 공사는 최근 자기 칼럼과 강연 내용 등을 소개하는 개인 블로그 ‘태영호의 남북동행포럼’을 열었다. 블로그에는 태 전 공사 측과 접촉할 수 있는 연락처가 적시돼 있다.

이 연락처를 통해 태 전 공사 측에 확인한 결과 태 전 공사와 인터뷰를 하기 위해선 인터뷰 사례금 100만원이 필요하다. 인터뷰 시간은 최대 2시간이다. 인터뷰 진행 시간이 2시간에 못 미치더라도 비용은 줄어들지 않는다.

▲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2016년 12월23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2016년 12월23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태 전 공사 측은 국내 언론에 동일하게 이 같은 내용을 안내하고 있었다. 인터뷰 사례비는 온전히 태 전 공사 몫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신변 위협을 이유로 인터뷰 비용은 태 전 공사에게 직접 송금할 수 없으며 태 전 공사는 대리인 계좌로 사례비를 수령하고 있다고 했다.

태 전 공사 쪽은 “(인터뷰비 수령은) 예전부터 그랬던 것”이라고 했지만 망명 초기에는 인터뷰 비용을 받지 않았다는 증언도 있다.

종합일간지 소속으로 그를 인터뷰한 적 있는 인사는 “우리와 인터뷰할 때는 비용을 따로 지급하지 않았다”며 “태 전 공사가 미국과 일본 언론 등을 접촉하면서부터 인터뷰 비용 문제를 꺼낸 게 아닌가 싶다. 정부가 일부 지원하겠지만 (외부 활동 외에는) 고정 수입이 없을 테니 더욱 그러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 우리 언론 풍토에선 익숙하지 않다”고 말했다.

외신 기자들도 이례적이라는 반응이다. 영미 출신 한국 특파원은 “사실 한국에서 일하는 동안 비용을 지급하고 인터뷰한 경우는 없었다”며 “다만 태 전 공사가 사례금을 받고 인터뷰한다는 이야기는 들은 적 있다. 기자와 인터뷰이 사이에 보도를 대가로 돈이 오가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 아무래도 금전 거래가 있으면 기사 내용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저널리즘 윤리 차원에서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국 사정을 잘 아는 일본 매체의 국장급 기자는 “탈북자의 경우 돈이 없기 때문에 인터뷰 시 돈을 받는 경우가 있다”면서도 금액 규모에는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국내 대북 전문가도 놀랍다는 반응이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기자와 주고받은 문자에서 “그런 사정은 전혀 몰랐다”며 “나는 언론 인터뷰를 공짜로 했는데, 그 사람들(탈북자)은 그렇게나 (많이) 받느냐”고 반문했다.

김동찬 언론개혁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언론사에서 그에게 강연을 요청하는 경우에는 사례비를 지급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도 “취재 목적에 따라 구분할 필요도 있다. 단순히 태영호 공사 견해를 청취하는 것을 넘어 공익 목적에서 그의 여러 발언을 검증하기 위해 인터뷰를 요청할 수 있는데, 그런 경우에도 일률적으로 비용을 요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6년 망명한 태 전 공사는 ‘김정은 체제’를 거침없이 비판해 언론 주목을 받고 있다. 주로 조선일보 등 보수언론에 등장한다. 일부 진보 단체가 ‘태영호 체포 결사대’를 구성하는 등 태 전 공사를 둘러싼 논란은 여전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미 2018-12-19 12:05:54
두시간에 100만원 받는다고 시비하지 마라. 학력 경력등에서 한참 떨어진 제동이도 그보단 더받는다. 전직 미 대통령들 30분이면 1억이상 받는다. 3류 국가의 외교관 출신이지만 그래도 그정도는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수요 공급 원칙에서 결정된 것이니 아까우면 인터뷰안하면 된다.

내일 2018-12-16 13:18:42
인터뷰 댓가로 100만원 요구하는 것은 아무 문제없다. 남한에서는 태영호씨를 테러하겠다는 좌파단체가 아무런 제재도 받지 않고 활개치고 있다. 테러당할 위험을 감당하면서 인터뷰를 하는 댓가로 100만원을 요구하는 것은 부당하지 않다. 부당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태영호씨와 인터뷰 안 하면 된다. 대체 뭐가 문제인가?

오히려 좌파의 이중잣대를 문제삼아야할 일이다. 양심있는 좌파라면 태영호씨에 대한 테러위협을 묵과해서는 안 된다. 소수자에 대한 인권탄압이다. 미디어오늘은 지구반대편에서 온 예멘사람의 인권에는 관심을 쏟으면서 왜 탈북자에 대한 인권 탄압에는 아무 말을 하지 않는가

구마적 2018-12-13 10:43:20
얼마나 궁하면 인터뷰 댓가로 회당 100만원을 요구했을까? 태영호 이사람 요새 인터뷰 보면 대한민국 통일을 어깃장 놓으려고 작정을 한 사람 같던데 차라리 자한당에 입당을 하고 그들의 입맛에 맞는 소리 몇번씩 해주면 그것보다 더 돈벌이가 나을텐데 안타깝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