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청와대 오보에 좌천성 인사
아시아경제, 청와대 오보에 좌천성 인사
대기발령 조치 후 정기인사 개편에서 사회부로 전보

청와대 내부 보고서를 입수했다며 ‘한미 공조에 이상이 있다’고 보도하고 오보로 드러나 사과했던 아시아경제가 해당 기사를 쓴 취재기자와 정치부장에 대해 인사발령을 냈다.

아시아경제 외교안보(정치부)를 맡은 A기자는 지난 3일 편집국 사회부로 전보됐다. B정치부장(국방부, 국회팀, 외교안보, 청와대 총괄)은 편집국 사회부 차장으로 전보됐다.

A기자는 청와대 내부 문건을 입수했다며 문건을 바탕으로 단독 기사 2건을 작성했다. B정치부장은 A기자의 데스크로서 기사를 편집했다.

아시아경제 보도는 오보 논란을 일으키며 파장을 일으켰다. 청와대는 내용과 형식이 내부 보고서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특히 한 대학의 연구기관 연구원 계정으로 사칭한 이메일에 가짜보고서가 첨부된 것으로 나오면서 특정 세력이 국정운영을 방해할 목적으로 가짜보고서를 유통시켰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청와대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아시아경제의 가짜보고서 입수 경위에 궁금증이 일었다.

결국 아시아경제는 가짜보고서 인용 보도 후 사흘 후인 지난달 29일 독자에게 사과드린다는 사고(社告)를 내고 오보를 인정했다. 또한 “이 자료는 본지 취재기자가 이메일을 통해 행사를 주최한 대학 연구기관 관계자로부터 입수했다. 문제의 메일(연구원 사칭)은 최근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사이버안전센터(NCSC)가 해킹 메일 계정이라고 공지한 계정과 유사한 것임을 확인했다. 또 이 계정은 본지가 접촉한 연구기관 관계자의 것이 아닌 사실을 알 수 있었다”며 가짜보고서 입수 경위를 밝혔다. 아시아경제는 가짜보고서를 바탕으로 기사 작성이 이뤄졌음은 인정하면서 사실 확인이 미흡했다고 인정했다.

▲ 아시아경제 11월29일자 1면.
▲ 아시아경제 11월29일자 1면.

이에 아시아경제는 A기자와 B정치부장을 대기발령시켰다. 그리고 3일자 정기인사에서 두 사람을 사회부로 전보시켰다. B부장의 경우 정치부장에서 사회부 차장으로 전보돼 사실상 좌천성 인사로 보인다.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정기인사는 1년에 한번 단행한다. 보통 연말이나 연초 이뤄지는데 올해는 12월초로 앞당겨졌고, 가짜보고서 입수 보도로 인해 오히려 인사 개편이 늦춰졌다. 아시아경제 한 기자는 “기사에서 사실관계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내부에서 얘기가 돌았고, 이번 인사에 반영된 것으로 안다. 아직 징계위원회는 열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휘도 2018-12-05 12:10:29
한미공조를 가장 중요시 하던 니들이 이런 대형 사고치면에 겨우 한게 정치부가서 사고치면 사회부가고
사회부에서 사고치면 다시 정치부로 가는지 참 돌려도 잘 돌린다.이게 징계냐 그러면서 사퇴운운하는 니들이 쓰레기다.

아경아웃 2018-12-05 11:58:06
훗훗 아시아경제? 이런 것도 언론이냐? 개쯔레기 찌라시 기레기들이지. 오보라고 해도 아주 당당하게 내리지도 않고 개기더만, 이제와서 꼬랑지 내리고 꼬리만 자르냐? 개허접한 놈들. 폐간이 답인 거 같다. 아등바등 하지 말고 오늘이라도 그냥 문 닫어 이눔들아. 간자째끼덜.

바람 2018-12-04 21:02:47
이게 그 유명한 꼬리자르기? 사장이랑 임원은 기사 나가는 거 몰랐냐. 역시, 신뢰없는 아시아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