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이번엔 ‘정세현 방북’ 오보
연합뉴스, 이번엔 ‘정세현 방북’ 오보
28일 정세현 방북보도했다가 기사 전문 취소…정 전 장관 “집에 있다가 전화받고 놀랐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비공개로 북한을 방문 중이라는 기사가 오보로 밝혀졌다. 정 전 장관은 기사가 나간 시점에 자신의 집에 있었다.

29일 오전 7시28분 연합뉴스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방북…김정은 답방 물밑 논의 주목’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중국 선양의 한 교민 증언을 인용해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어제 선양을 경유해 북한 평양에 도착한 것으로 안다”며 “정 전 장관이 대한항공 KE831편으로 선양에 도착 후 고려항공 JS156편으로 평양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해당 기사는 선양에 있는 연합뉴스 특파원이 작성했다.

그러나 정작 당사자 정세현 전 장관은 한국에 있었다. 정 전 장관은 29일 오후 CBS라디오 ‘정관용의 시사자키’에 출연해 “수요일 내내 감기 몸살 때문에 집에 누워 있었다. 그런데 아침에 갑자기 사방에서 전화가 오길래 뭐가 기사가 나왔나 그랬더니 내가 평양에 들어간 걸로 기사가 나왔더라”며 황당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중국 선양의 교민 발언은 어떻게 저리 구체적일 수 있었을까. 확인 결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 측 간부들이 연합뉴스 보도에 등장했던 비행기편으로 28일 평양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결국 교민이 이 일행에 정 전 장관이 포함됐다고 착각한 것이 오보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현재로선 가장 높은 상황이다. 연합뉴스는 29일 오전 사과문을 내고 기사 전문을 취소했다.

▲ 연합뉴스의 사과문.
▲ 연합뉴스의 사과문.
정 전 장관은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을 다시 한 번 빨리 해서 김정은 위원장을 설득을 해서 또다시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을 수 있는 모멘텀을 만드는 게 좋다, 그런 얘기를 했기 때문에 아마도 그런 얘기를 자주 하는 사람이 평양 가면 설득이 되지 않겠는가 그런 희망적인 관측이 결국 그런 기사를 낳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해당 기사를 썼던 연합뉴스 기자와 통화한 적이 없다며 “좀 무책임했다”고 꼬집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qODEJDL 2018-12-01 14:05:40
편파에 오보벙송 연합뉴스에 정부지원금 없애라,

행복왈왈 2018-12-01 03:13:07
너 바보냐???이를 몰라 진짜???바보 맞지!! 난 바보에 안여자랍니다.
그러니 당신에게 전하지!!
진심으로 바라면 그리고 진짜 잘 못 했다면 과연 어느쪽이 맞을까??이는 상대에게 모든것을 맡겼다는 마지막이랍니다.
개 같은 문선주 넌 용서가 안돼!!
저뿐인가요???우리 모두는 그 동안의 아픔과 서러움에서 이놈은 도저히 용납 못합니다.
니 부모님 또는 조부모님 진짜 죽기라도 바랬더냐???넌 찾지도 그리고 웃고 호강에 남에 애라도 키우더냐 낳았더냐???니 시모님과 장인어른 여기 함께 있는지도 몰랐더냐??말이라도 안했으면 뭐라 말하지??이것들이 진짜 죽으면 잘도 살겠다.

행복왈왈 2018-12-01 03:11:48
껄였어요??저 아제 문선주입니다.
기아부터 위아와 오리온에 크라운까지 모두 그만 제가 해결 해보렵니다.
그런데 이게 마지막이랍니다.
더는 전 못합니다.
챙피한 것도 모두 이쯤이면 알고 서로의 존엄과 존중이 된다 느끼는 용기 있는 당신이라면 무작위 또는 공개적으로 한번만 허용합니다.
단, 상대방의 이해와 포옹력은 책임도 어떠한 보장도 없습니다.
"내가 당신에게 무조건이라 말은 못하지만 잘 못을 했고 당신도 일부는 잘 못했지만 당신에게만 5일이란 시간 속에 기다립니다. 오기만을 기다리며 우리 당신 부모님께 죄송한 마음 사실을 포함해 저와 같이 저희 집에도 진정한 용서를 함께 끝까지 바랍니다. 당신에게 용기를 한번만 뇝니다."
과연 이게 뭘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