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가짜보고서’ 보도 아시아경제 피해자 주장
靑 ‘가짜보고서’ 보도 아시아경제 피해자 주장
사고 통해 보도 취소하며 독자 사과… 해킹 조작 있었다면 피해자라고 강조해

아시아경제가 청와대 국가안보실 보고서 입수 보도를 취소한다면서도 자신들도 해킹 조작에 따른 피해자일 수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아시아경제는 28일 오후 1시 10분경 “한반도 정세 관련 보도 취소합니다”라는 제목의 사고(社告)를 통해 “아시아경제는 해킹 논란을 야기한 지난 26일자 1, 3면에 게재한 ‘한미동맹 균열 심각…靑의 실토’ 등 2건의 기사를 경찰의 관련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취소한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는 “청와대는 이 보도에 대해 청와대 국가안보실을 사칭해 작성한 문건으로 해킹을 통해 전파됐다고 지적한 바 있다. 본지는 진행 중인 경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아시아경제는 “만약 수사 결과 이 보도와 관련, 해킹 조작이 있었다면 본지 또한 피해자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아주대 중국정책연구소 연구원 서아무개씨가 보냈다는 이메일에 첨부된 문건의 제목이 아시아경제가 보도한 문건의 제목인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 평가와 전망’과 같은 것으로 나온 것에 대해 서아무개씨의 이메일 계정이 해킹을 당한 것으로 수사 결과가 나온다면 아시아경제도 피해자일 수 있다는 뜻이다. 다시 말해 아시아경제가 서아무개씨의 이메일 첨부 문건을 받고 이를 보도했다고 추정할 수 있다.

아시아경제는 서씨의 이메일 계정이 해킹을 당해 청와대 문건으로 볼 수 있는 보고서를 건네받고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보도했을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는 것을 ‘피해자’라는 표현으로 압축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시아경제는 다만 “신뢰를 생명으로 하는 언론사로서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이행할 것을 밝혀드린다. 혼란을 겪은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출처 확인 없이 보도한 책임에 대해선 지겠지만 청와대가 밝힌 대로 특정세력과 연관돼 허위사실 유포를 한 것은 아니라는데 무게를 둔 사과로 보인다.

아시아경제가 자신의 보도에 대해 한발 물러서고, 경찰 수사를 지켜본다고 한 이상 이번 사안은 가짜보고서를 작성한 주체, 그리고 이메일 해킹 흔적이 있는 조작 경위 등이 밝혀지면 국가안보와 직결돼 국정운영을 방해할 목적에 따른 중대 범죄로 드러날 가능성이 높다.

아시아경제는 관련 보도를 28일 오전 삭제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솜씨꾼 2018-11-29 10:10:08
간판만 아시아경제고 이름을 재벌경제나 한국당경제로 바꾸는 것이 내용과 어울린다.
속은거라고? 웃끼고 있네. 매사에 그런 기사만 쓰다가 이번에는 재수없이 걸린거지~

허심 2018-11-29 05:51:23
언론이 팩트 확인없이 가짜 보고서를 보도해 놓고는 해킹 피해자 변명...뭐 이런 개양아치같은 언론이 다 있나.
그럼 시중에 나도는 찌라시 내용을 확인없이 보도하고서 문제가 되면 우리도 찌라시 피해자라고 주장하려는 건가?
사실 확인없이 추측에 의한 오보로 독자를 혼란케 한다면 그건 언론이 아니라 사회 파괴 집단과 다를 바 없다.

직필 2018-11-28 21:25:25
언론의 가장 기본적이고도 본질적인 사명인 팩트 확인을 하지 않고, 거짓을 퍼뜨린 잘못은 그 어떤 변명으로도 용서받지 못한다. 더구나 그것이 국가와 이익을 저해하고 외교상의 엄청난 파장을 동반하는 것이라면, 언론은 목숨을 걸고 사실 확인을 해야 한다. 찌라시를 기사로 올려놓고 아님 말고 우리도 피해자라는 식의 발뺌은 목불인견이다. 아시아경제는 정부와 국민 앞에 사죄하고 스스로 당분간 영업정지하는 것이 마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