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만난 적도 없는데 사의 표명 사실무근”
“대통령 만난 적도 없는데 사의 표명 사실무근”
김동연 경제부총리 사의표명 보도에 재차 부인…사임 표명 그 자체로 정책 실패 자임, 정책혼선 가중될 수 있어 민감한 반응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사의를 표명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재차 부인했다.

한국일보는 23일자 기사에서 여권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동연 부총리가 19일 고용 상황 관련 당정청 회의를 마친 뒤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당정청 회의 이틀 전인 17일 전년 동월 대비 취업자 수 증가 폭이 5천명에 그쳤다는 통계청 발표가 나오면서 이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표명했다는 것이다.

한국일보는 문 대통령이 김 부총리의 사의를 받아들이는 대신 20일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청와대와 정부의 경제팀 모두가 완벽한 팀워크로 어려운 고용 상황에 정부가 최선을 다한다는 믿음을 주고 결과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발언해 경고를 하는 차원에서 재신임 의사를 피력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한국일보는 악화된 고용 지표에 대한 책임으로 김 부총리가 사의를 표명했다면서도 “김 부총리가 평소 장 실장에게 감정이 많이 쌓였던 게 사의 표명의 한 원인이 됐을 것”이라는 여권 관계자의 말을 전해 장하성 정책실장과의 갈등설에 무게를 실었다.

한국일보 보도를 사실로 받아들인다면 그동안 장하설 정책실장과 김동연 부총리의 정책적 목표는 같은데 언론이 갈등설을 부각시키고 있다는 청와대 입장과 배치된다.

경제 컨트롤 타워의 사의 표명은 정책 실패를 자임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고, 정책 혼선이 빚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6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노동 관련 서울-세종간 영상 경제현안점검회의에서 장관들과 영상을 통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6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노동 관련 서울-세종간 영상 경제현안점검회의에서 장관들과 영상을 통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청와대는 관련 보도를 접하고 23일 저녁 즉각 부인하고 나섰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김동연 부총리 사의표명은 사실무근이다. 그 무렵 대통령과 만난 적도 없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서도 “사의표명이라고 하는 것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사의가 전달이 돼야 하는 것인데 대통령이 그런 내용을 보고 받으신 적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6월에도 장하성 정책실장이 학교로 돌아가 퇴직하고 싶다고 사의를 표명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청와대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한 적이 있다. 당시 장 실장은 “흔들림 없이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의 성과를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입장문을 내면서 거취 논란이 사그라졌다.

김 부총리의 사의 표명 보도가 나온 날 공교롭게도 2분기 가계동향 조사에서 하위 계층 소득이 줄고, 고소득층 소득은 늘어난 것으로 나와 소득 증대를 통해 양극화를 극복한다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은 실패했으니 폐기해야 한다는 보도가 쏟아진 것도 정부에 부담을 가중시키는 모양새다.

김의겸 대변인은 중하위와 상위 계층의 소득격차가 벌어졌다는 통계 내용에 대해서도 “대통령과 우리 정부, 엄중하게 상황을 바라보고 있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 긴밀하게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도 “정책 기조에 변화가 없다. 그리고 정부의 가장 중요한 정책 수단은 예산이다. 현재 드러나고 있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 예산을 중심으로 이 문제에 대한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재정 투입을 통해 경기를 활성화시키고 잠재성장률을 끌어올리겠다는 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거요 2018-08-26 09:32:14
미디어 오늘에 제안한다.
요즘 너무 많은 가짜뉴스로 혼란스럽다.
어느것이 팩트인지 알기가 어렵다는 말인데
'오늘의 가짜뉴스' 라는 란을 만들어 올려보면 어떨까 싶다.
물론 미디어 오늘은 내가 믿으니까...

조중동 2018-08-25 12:04:59
한국일보 이것들도 조중동 뺨치는구만.
혼란만 일으키는 더러운 기레기 세끼들.

qODEJEDL 2018-08-24 22:24:48
요즘 대통령 지지율 빠진다고 가짜뉴스가 부쩍심해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