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미회담 저평가한 일부 전문가에 ‘쓴소리’
문 대통령, 북미회담 저평가한 일부 전문가에 ‘쓴소리’
민심과 동떨어진 것이라며 질타성 발언 내놔…CVID 명기 문제 논란에 정면 반박한 듯

문재인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북미 정상회담의 성과를 평가하면서 일부 전문가들 평가가 잘못됐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14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사용할 경우 가장 큰 피해를 입는 것은 한국 국민인데 그런 한국 국민이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일부 전문가들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10시까지 1시간 동안 폼페이오 장관을 만났다. 북미회담 하루 전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정상회담이 끝나면 북미회담 과정과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폼페이오 장관이 문 대통령을 찾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북미회담이 끝나고 보수매체들이 “알맹이 없는 합의문”이라는 혹평한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라는 표현과 핵폐기 시한을 구체적으로 담지 못했다는 평가에 정면반박한 셈이다. 사실상 이번 북미회담 합의문 ‘폄훼’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언급한 ‘민심의 평가’라는 표현에 “각종 여론조사 지표와 (지방)선거 결과 등을 말씀 하신 것으로 이해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폼페이오 장관과 만나 “회담의 성과에 대해서 이런저런 평가들이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미국, 일본, 한국인들을 비롯한 전세계인들로 하여금 전쟁 위협, 핵 위협, 또 장거리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 이런 것만 하더라도 엄청난 가치가 있는 일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런저런’이라는 표현이 두드러진다. 

폼페이오 장관도 문 대통령을 만나기 전 한국에서 기자들을 먼저 만나 “‘완전한(Complete) 비핵화’엔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다는 의미가 포함돼 있다”며 CVID 명기 문제를 정면 반박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회담 합의 내용 중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을 한다’는 대목을 높이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그 의지에 대해 ‘굉장히 빠르게, 그리고 크게 뭔가를 이뤄내고 싶어 하는 것’이었다고 적극적으로 평가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두 사람은 이어 북미 정상회담의 합의 내용이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부터 10시까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만나 북미정상회담을 평가했다.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부터 10시까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만나 북미정상회담을 평가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군사연합훈련 중단’ 발언과 관련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북미회담이 끝나고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군사훈련을 중단할 것이고 우리에게 엄청난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NSC를 소집해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진의를 파악하겠다고 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6. 13 지방선거 결과에 “결코 자만하거나 안일해지지 않도록 각별히 경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정부에 큰 힘을 주셨다. 지방선거로는 23년 만에 최고 투표율이라니 보내 주신 지지가 한층 무겁게 와 닿는다”며 “국정 전반을 다 잘했다고 평가하고 보내 준 성원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 모자라고 아쉬운 부분이 많을 텐데도 믿음을 보내셨다. 그래서 더 고맙고 더 미안하다. 다시 한 번 마음을 새롭게 가다듬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멸좌잉 2018-06-17 12:35:30
정신병자의 눈으로 볼 때는 정상인이 정신병자로 보이겠지. 그게 진리 아닐까요?

허리케인 박 2018-06-15 16:44:37
한국당 이나 바미당 이것들이 아직도 정신을 못차리고 있네 .야 한국당 놈들아 니들은 북한하고 이런회담이라도 해볼려고 노력이나 했냐 이 얼치기들아 .그저 헐이나 뜻고 나아니면 안된다는 생각만 갇고 우기고 억지쓰고 선거에서 완패해도 아니라고 우기고 에라이 얼뜨기 들아 .좀 잘하면 잘 한다고 하고 열심히 하라고 하고 후원은 못해줄 망절 그저 아니라지 아직도 국민들이 무엇을 생각하는지도 모르고 지들 욕망만 채우려고 욕심을 부리고 있으니 한심한 인간들이라고 할수박에 없다 그렇게만 하거라 돌아오는 총선에서는 잘해야 5석정도만 줄것이다 그러면 자동으로 소멸할수 있겠지 니들이 스스로 소멸시킬 인간들은 아니니까 말이다..기다려라.

평화 2018-06-14 17:18:25
북미회담은 미국에게 상당히 성공적이었다. 원래 북한이 양보하지 않으면 절대 이뤄지지 않을 회담이었음. 그만큼, 북한이 양보했고 앞으로 미국에게 전체 비핵화를 맡겨야 할 정도로 다 내준 협상이지. 즉, 앞으로 협상의 키는 미국이 다 가지고 있다는 말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