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씨가 주진우 기자에게 먼저 전화 걸었다
김부선씨가 주진우 기자에게 먼저 전화 걸었다
이재명 성남시장 편에서 합의 종용? “전혀 사실 아냐”

경기도지사 선거 시기에 맞춰 폭로된 배우 김부선씨와 주진우 시사인 기자와의 통화녹음파일과 관련해 갖가지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주진우 기자는 4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김부선씨가 내게 먼저 전화를 걸었다”고 말했다.

주 기자는 “당시 김부선씨가 다급한 목소리로 울면서 전화를 걸었다”고 말했다. 평소 취재원들의 부탁이나 민원을 자주 들어주고 해결해주던 주 기자 입장에서 김씨의 사연을 외면할 순 없었던 것. 주 기자는 본인이 이재명 성남시장 편에서 합의를 종용했다는 식의 일방주장과 관련해서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 주진우 시사인 기자. 사진=영화 ‘저수지게임’ 스틸컷.
▲ 주진우 시사인 기자. 사진=영화 ‘저수지게임’ 스틸컷.
두 사람의 대화가 녹음된 시기로 추정되는 2016년 1월 당시 김부선씨와 가깝게 지냈던 기자 A씨의 증언은 주 기자의 주장을 뒷받침한다.

A씨는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주진우 기자가 이재명 시장을 위해 중재를 시도했다는 식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당시 김부선씨가 주진우 기자에게 큰 믿음이 있었다. 아마도 그런 믿음이 있었기에 페이스북과 관련해 일이 터졌을 때 주 기자와 상의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A씨는 “(김부선씨가) 주진우 기자의 도움을 받은 뒤 내가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을 다듬는데 도움을 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를 종합하면 김부선씨는 당시 취재기자와 취재원 관계로 알고 지내던 여러 기자들에게 도움을 청했던 셈이다.

A씨는 현 상황과 관련해 “김부선씨가 의도했던 상황이 아니다. 이번 통화가 선거가 진행되는 상황에 나온 건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부선씨와 주진우 기자 모두 선거기간에 맞춰 폭로된 ‘정치공작’의 피해자라는 뜻이다. 한편 김부선씨는 미디어오늘의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