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경호원의 ‘기자 폭행’ 영상 없었다면?
SM 경호원의 ‘기자 폭행’ 영상 없었다면?
주먹으로 취재 중이던 사진기자 폭행… 논란 커지자 직접 사과했지만 피해 기자 “아직도 왜 맞았는지 몰라”

지난 16일 SM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NCT127’을 취재하던 사진 기자가 경호업체 직원에게 폭행당했다. 한국사진기자협회는 17일 “SM 엔터테인먼트의 책임 있는 사과와 재발 방지책 마련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SM은 17일 오후 공식 사과했다.

한국사진기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6일 NCT127 멤버들은 러시아 일정을 마치고 인천공항 제1터미널로 귀국했고 아시아투데이 편집국 사진부 소속 김현우 기자는 이들을 사진 카메라에 담고 있었다. 

김 기자 취재가 NCT127 멤버 동선에 전혀 방해가 되지 않았던 상황에서 경호업체 직원이 김 기자 얼굴을 주먹으로 내리치며 욕설을 했다는 것이 협회 주장이다. 

연예매체 ‘라이브엔’이 찍은 현장 영상을 봐도 김 기자의 사진 취재는 NCT127 멤버 동선 밖에서 진행됐으며 경호업체 직원은 폭행 후 “플래시 끄라고 했지”라며 반말을 퍼부었다.

협회는 “이 무지막지한 폭력으로 사진 기자는 입술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으며 카메라, 렌즈, 플래시 등 취재 장비 일체가 완전히 파손됐다”며 “해당 기자는 신분을 밝히고 항의했으나 NCT127 매니저는 또다시 거친 욕설과 폭언으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 지난 16일 SM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NCT127’을 취재하던 사진 기자가 경호업체 직원에 폭행을 당했다. 연예매체 ‘라이브엔’은 현장을 포착했고 영상을 타 매체들과 공유했다. 사진=아시아투데이 ‘플레이아투’
▲ 지난 16일 SM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NCT127’을 취재하던 사진 기자가 경호업체 직원에 폭행을 당했다. 연예매체 ‘라이브엔’은 현장을 포착했고 영상을 타 매체들과 공유했다. 사진=아시아투데이 ‘플레이아투’
폭행을 당한 김 기자는 17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오늘 오후 경호업체 대표와 폭행 가해자 직원, SM 매니저팀장과 현장에 있었던 매니저 2명이 찾아와 사과하고 갔다”고 말했다.

김 기자는 “폭행 직후 다시 경호원을 찾아 항의했지만 동선을 가렸다며 처음부터 내가 잘못했다는 식으로 목소리를 높였다”며 “그랬다가 ‘라이브엔’이 찍은 영상을 보여주자 태도가 조금 바뀌었고 결국 사과했다. 라이브엔 영상이 없었으면 끝까지 발뺌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왜 맞았는지 아직도 잘 모르겠다”며 “맞은 뒤 입술이 터졌고 지금은 치아가 시린 상태”라고 말했다. 김 기자는 회사 차원에서 이 사건을 법적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협회도 △SM 엔터테인먼트 대표의 공식 사과 △폭력을 가한 가해자와 이를 방조한 매니저에 대한 엄중 처벌 △피해자에 대한 적절한 피해 보상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 등을 촉구하며 “이 사항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모든 법적인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SM 엔터테인먼트는 17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당사 아티스트 입국 시 해외 일정 동반 경호 업무를 수행하던 경호원의 잘못된 행동으로 사진 기자님이 피해를 입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 매니저들과 문제를 일으킨 경호원 및 경호업체 대표가 피해를 입은 사진 기자님을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렸다”며 “당사는 당시 현장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해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해당 매니저에 대해 회사 차원에서 징계 및 전 매니저를 대상으로 철저한 재발 방지 교육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SM 엔터테인먼트는 “더불어 해당 경호업체는 문제를 일으킨 경호원에 대한 엄중한 징계, 재발 방지를 위한 전반적인 경호 업무에 대한 철저한 교육 및 피해를 입은 사진 기자님에 대한 피해 보상을 즉시 실시하기로 했다”며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것이sm 2018-05-19 16:05:12
https://www.youtube.com/watch?v=qMlL_XP5GME

철저한 갑질교육 2018-05-19 15:36:24
시키는게 즐겁냐?? 연예 기획사에서 신인 연예인들 아이돌들이 얼마나 힘들고 성공하기 힘든거 쯤은 나도 알아!! 그래서 지난번에 엠넷 복도에 아이돌들 줄서서 pd경례하는 것에 대해서 비판해주기도 했어!! 그런데!! 그런 놈들이 되려 국민들 팬들한테 갑질을 해??그리고 그 갑질을 연예인 놈들은 쳐다보면서 즐기고 있어?? 야!!팬도 없고 말도 안통하는데서 손한번 안흔들어주고 모자를 바닥에 내려노으면 동전몇개 받는 생활 좀 해보면 국민들!!팬 중요한지 알겠지!!국민과 함께하지 않고 팬을 고맙게 여지지 않으면 늬네들 연예기획사와 연예인은 그냥 만화책하고 똑같애!! 우리도 국민이라고??똥싸지마!!대한한공 갑질 사태에 분노하고 있는 국민들!!과 다르게 새로운 갑질만드는게 건전한 국민이냐??갑질교육 참 잘시킨다. 연예기획

연예기획사놈들 2018-05-19 15:24:55
국민들!!그리고 팬들은 개돼지가 아니다!! 필요할때 팬클럽쳐만들고 니 아들딸들이 거기서 응원하다 쳐맞는거 보면서 즐겁겠냐? 너희들은 특권층이라서 필요할때만 팬필요하냐? 캐나다나 미국가서 길거리에서 모자 걸어두고 버스킹좀 해라!! 국민들의 고마움좀 느끼게!!더러운놈들 국민과 팬에게 갑질하는 연예계 너무 더럽다 국민과 팬들이 있기때문에 스타가 있는것이지!! 미국이나 캐나다 아프리카 가서 지 잘난척 갑질한번 하고 와봐!!아주!! 어디서 국민 고마운줄모르고 폭행하고 막말하는거 습관화 하는거야!! 경호회사에서 했다고? 대한민국이 언제부터 하청에서 한일은 원청은 전혀 상관없는 일이 된거야? 그것도 연예인 특권이야? 옆에서 폭행하는걸 구경쳐하는 연예인은 괜찬고??팬쳐맞는거 보면서 남일 보듯하는 놈들이 연예인인건 안부끄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