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앤장·국토부 좌석 편의까지 신경 쓴 대한항공
김앤장·국토부 좌석 편의까지 신경 쓴 대한항공
세관 공무원에 이어 항공청 공무원도 ‘고급 라운지·편한 좌석’ 요구… 좌석 편의 요구, 언론인도 연루

국토교통부 산하 항공청 공무원 및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까지 대한항공으로부터 좌석 편의 특혜를 제공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항공청이 항공사 관리감독 기관이라는 점에서,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탈세·밀수 의혹과 맞물려 항공청과 대한항공 간 유착 의혹으로 번질 수 있다.

미디어오늘 취재 결과, 대한항공 정비품질부 김아무개 과장은 2016년 9월2일 사내 서비스품질개선그룹, 정비본부 품질관련부서 상무 등 여러 부서 담당자에게 “국토교통부 공무원 편의 제공 의뢰”라는 제목의 메일을 보내 서울지방항공청 소속 공무원 2명의 비행기 내 좌석 편의 지원을 요청했다.

▲ 대한항공 정비품질부 김아무개 과장은 2016년 9월2일 담당자에게“국토교통부 공무원 편의 제공 의뢰”라는 제목의 메일을 보냈다.
▲ 대한항공 정비품질부 김아무개 과장은 2016년 9월2일 담당자에게“국토교통부 공무원 편의 제공 의뢰”라는 제목의 메일을 보냈다.

김 과장은 “당사 항공기 검사 및 해외정비조직 인증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서울지방항공청 소속 항공검사과 직원의 공무여행 관련 교통 편의 지원을 부탁드린다”며 임아무개 사무관 및 오아무개 주무관의 ‘PR 라운지’(프레스티지 라운지) 이용과 편한 좌석 제공을 요구했다. 메일에 “40열 D·F 또는 39열의 A·B, G·H 좌석 선호”가 적혀 있는 것으로 보아 공무원 측의 요구가 먼저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좌석 배정 담당자는 다음 날 ‘해당 좌석은 유아 동반 고객용 좌석으로 사전 배정이 불가하다’며 “현재 가능한 벌크 복도석”인 28열 E·F 자리를 배정했다고 보고했다. 이 좌석은 일부 외국 항공사의 경우 추가 비용을 징수하기도 하는 이코노미석 맨 앞 줄 좌석이다. 이코노미석 중 앞 자리에 좌석이 없어 발을 뻗을 수 있을 만큼 여유가 있는 몇 안되는 자리다.

PR 라운지는 인천국제공항에 있는 대한항공의 고급 서비스 라운지로 회의실, 마사지 의자, 샤워시설, 수면구역 등이 마련돼있다,

대한항공은 한진그룹 계열사 한진해운과 법률 자문 계약을 맺은 바 있는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에게도 유사한 좌석 편의를 봐줬다. 대한항공 판매팀 직원 지난해 9월13일 담당 부서에 보낸 “[ICNHKG] 김앤장 변호사 좌석배정 요청” 메일을 보면 대한항공은 “변호사 출장으로 우수 IVR(Incentive volume rate) 업체에 대한 SPCL SVC(Special Service) 제공” 명목으로 박아무개 변호사에게 제일 앞 쪽 통로 좌석을 지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 대한항공 판매팀 직원은 2017년 9월13일 담당 부서 “[ICNHKG] 김앤장 변호사 좌석배정 요청” 제목의 메일을 보냈다.
▲ 대한항공 판매팀 직원은 2017년 9월13일 담당 부서 “[ICNHKG] 김앤장 변호사 좌석배정 요청” 제목의 메일을 보냈다.

이에 대해 담당자는 한 시간 여 후 “요청 건 아래와 같이 반영했다”며 2017년 9월14일 KE61 편명에 29F 좌석을 배정했다. 이 편명의 기종 ‘Boeing 777-300’ 좌석을 보면 29F는 이코노미석 두번째 줄의 복도석이다.

IVR은 대한항공과 계약을 맺은 대기업 계열사 및 각종 협회·기관 등에게 임직원 출장시 추가 혜택을 주는 서비스다. 익명의 대한항공 직원은 “이런 업체라도 해도 좌석 지정은 탑승객 본인이 직접 인터넷이나 전화로 신청을 해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편의라 볼 수 있을 것”이라 지적했다.

지난 24일엔 인천공항 세관 감시과장이 대한항공으로부터 동일한 좌석 편의를 제공받은 정황이 됐다. 인천국제공항 수하물서비스를 담당했던 최아무개씨는 2017년 3월, 감시과장의 요구가 있었다며 “가능하면 꼭 좀 FIRST ROW(첫 줄)로 SEAT ASSIGN 부탁드린다”고 썼다. 첫 줄은 모든 등급을 통틀어 등급마다 가장 편한 자리로 분류된다.

이 경우 세관이 조양호 회장 일가의 고가 해외물품 밀반입을 묵인했다는 의혹과 맞물려 세관과 대한항공 간 유착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 'Good Seat'(편의 좌석)으로 분류되는 '벌크헤드 좌석'. 노란색으로 표시된 곳이 벌크 좌석이다.
▲ 'Good Seat'(편의 좌석)으로 분류되는 '벌크헤드 좌석'. 노란색으로 표시된 곳이 벌크 좌석이다.

이 같은 편의 좌석 제공이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 위반 등 부정한 이익 교환 관계에 해당되는 지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대한항공은 '벌크 복도석' 등 'Good seat'으로 분류되는 좌석에 대해 추가 요금을 받지 않기 때문이다. 

정부 기관 뿐만 아니라 대한항공과 사업상 관계를 맺는 기업·기관 관계자들도 이 같은 좌석 편의 부탁을 통상적으로 대한항공에 요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내부 사정을 아는 한 관계자는 “여기엔 언론사 관계자들도 상당수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lek 2018-05-05 04:40:05
참 이것들을 어찌 다 정리하지 대한민국이 법치국가 맞아 아니지 그지 그러니까 이런일이 아무렇지도 않케 백주 대낮에 일어나고 있지 대한항공과 그것을 매개로 한 불법을 자행한 공무원 관세청 모든 관련자들 처벌하고 앞으로 비행기 자리 램텀으로 배정하게 해야 한다.
그래야 청탁이 없지 돈을 더 받고 안받고의 문제가 아니고 이건 김영란법 위반이다.
이놈들은 법위반이냐 아니냐를 가지고 유권해석하면 또 아니라고 할 것이다.
왜 돈 안받는다고 ~~~썩어도 너무 썩었다.
대한민국이 썩은 곳이 너무많아서 한군데도 성한곳이 없구나 이게 이놈들이 우리가 남이가 하고서 해처먹어서 그래 쟁상도에서 보수라고 하는놈들 다 쓸어버려야해

정의없는국가 2018-04-30 09:31:18
권력과의 유착..대한민국의 본모습이다.
그리고 온국민의 피에 흐르고 있다고 한다.
대한항공만 그럴까..삼성과 사법부 장학생들.그리고 모든 대기업과 재벌들이
다그렇지..돈과 권력만 있으면 안되는게 없는 대한민국의 나라꼬라지..
법치가 썩어문드러져 있기 때문아닌가..그러면서 대갈통뇌는 선진 유럽을
꿈꾸면서 여행은 전부다 그쪽으로 가려고 개발광한다..왜 미국이나 유럽
선진국으로 가면서 그쪽 법은 그렇게도 잘지켜주는데..이나라 국민성이
더럽기때문이 아닌가..동전의 양면성처럼..대통령이 바뀌면 머하냐.장.차관이
바뀌면 머가 달라지는데.돈과 권력이면 안되는게 없는 대한민국 사회의
저질성..이제좀 깨닳고 법치가 제대로 돌아가는 나라좀 만들어보자..

악랄한 놈 2018-04-28 12:50:37
좌석 편의의 문제가 아니라 '포괄적 뇌물' 과 '횡령, 배임'이 아닐까?
사주 일가의 미래 잠정적 이익을 위해 비행기 좌석 업그레이드라는 물을 뿌리는 것,
회사 차원에서는 좌석 업그레이드로 수익이 향상될 수 있고 또는 좋은 자리를 비싸게 팔 수도 있는 수익들이 사라지는 것이니 횡령 과 배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