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 말하며 ‘드루킹’ 총공세 펼친 자유한국당
민주주의 말하며 ‘드루킹’ 총공세 펼친 자유한국당
한국당, 천막농성장 만들고 특검 법률안 제출까지…민주당 "지방선거용 특검" 비판

자유한국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에 이어 ‘드루킹’ 전 민주당원의 댓글조작 논란을 묶어 정부에 총공세를 펼쳤다. 자유한국당 측은 두 사건 모두에 특검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17일 오후 특검 법안을 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지자들의 결집을 위해 정치적 총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17일 오전 자유한국당은 국회 본관 앞에 천막을 치고 농성을 시작했다. 자유한국당의 농성 천막에는 ‘민주당 댓글공작, 김기식 황제갑질 특검 수용하라’고 써있었다.

▲ 17일 오전 자유한국당이 '민주당 댓글공작, 김기식 황제갑질 특검 수용하라', '문 대통령은 인사참사 책임자를 경질하라'는 문구가 써있는 천막에서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 17일 오전 자유한국당이 '민주당 댓글공작, 김기식 황제갑질 특검 수용하라', '문 대통령은 인사참사 책임자를 경질하라'는 문구가 써있는 천막에서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이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천막농성 시작을 알리는 ‘대한민국 헌정수호 자유한국당 투쟁본부 발대식’에서 “여론조작과 혹세무민으로 만든 지지율, 문재인 정권의 독단과 헌정농단은 나라를 송두리째 흔들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도탄에 빠진 민생을 두고 볼 수 없어 일어나 투쟁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드루킹’ 사건에 대해 ‘민주당원 여론조작 게이트’라고 명명했다.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장’직책을 맡은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은 “이번 민주당원댓글조작사건은 소수개인의 일탈행위가 아니다”라며 “이는 조직적 대규모 민주당원 여론조작 게이트”라고 말했다. 

김영우 의원은 자유한국당의 이런 공세가 정쟁이라는 비판을 의식한 듯 “정쟁의 대상으로 삼는 게 아니라 민주주의 근간인 여론과 민심을 왜곡하는 일을 조직적으로 자행해서 나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만희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 위원은 “반드시 이번 사건은 국정조사와 특검을 통해서 모든 사실이 국민 앞에 명백히 밝혀지고 이는 이 나라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활동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제 갑질 외유 진상조사단장’을 맡은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대전 동구)은 “김기식 금감원장이 사퇴했지만 국민은 김기식 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했던 모든 갑질, 외유에 대해 그 진실을 알고 싶어 한다”며 “특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참사 책임지고 국민에 즉각 사과하라’, ‘인사참사에 대한 책임을 물어 인사라인 즉각 경질하라’라는 구호를 외쳤다.

발대식이 끝나고 곧바로 열린 자유한국당 주최의 ‘사회주의 개헌·정책 저지를 위한 대국민 시국강연회’에서도 자유한국당의 공세는 이어졌다.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회주의 개헌·정책 저지를 위한 대국민 시국강연회에 입장하고 있다.사진=민중의소리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회주의 개헌·정책 저지를 위한 대국민 시국강연회에 입장하고 있다.사진=민중의소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 정권은 민노총, 전교조, 참여연대, 주사파, 좌파연합정권”이라며 “최근의 사태에서도 여실히 보셨듯이 이 정권은 좌파연합정권을 이뤄서 정부요직 곳곳을 독차지했고, 이 나라의 체제 변혁을 시도하고 있어서 우리가 거당적으로 나서서 이것을 막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앞으로 선거가 있다. 선거 때는 이것을 바로 잡을 마지막 수단은 선거밖에 없다”며 “모두 투표장으로 나가서 이 정권, 좌파연합정권에 대항을 해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킬 선거인 6·13 지방선거에 모두 주변 사람들을 동원해서 선거를 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같은 날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및 김경수 의원 등 연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의원 109명의 동의로 제출했다. 자유한국당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당원이 지난 대선 때 댓글부대를 동원하여 불법 여론조작에 관여했고, 최근까지도 댓글 조작 프로그램을 통해 여론을 조작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측은 해당 사건의 경찰조사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자유한국당 측은 “이러한 의혹을 명확히 해소하기 위하여 철저하고 성역 없는 수사가 진행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본 사건에 대해 경찰이 사건을 인지하고 3주간 수사가 진행된 4·16일 현재까지 경찰은 중간수사 결과발표도 하지 않았다”며 “뿐만 아니라 연루의혹이 불거진 김경수 의원과 관련된 사항은 아예 누락한 채 검찰에 송치하는 등 경찰 수사의 공정성과 중립성에 대해 심각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측은 “이에 독립적 지위를 갖는 특별검사를 임명, 본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통해 철저하게 진상 규명을 하도록 함으로써 국민적 의혹을 해소할 필요성이 있어 이 법안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측은 “드루킹 사건 특검은 ‘지방선거용 특검, 정략적 특검’에 불과하다”며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경찰은 ‘드루킹 사건’과 김경수 의원의 연관 지점을 찾지 못했다고 분명히 밝혔다”며 “김경수 의원은 드루킹이 보낸 115개 비밀대화방 메시지를 한 차례도 보지 않았고, 일반대화방에서는 의례적인 인사 정도의 답변만 했을 뿐 대부분 드루킹이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낸 사실만 확인되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반민특위 2018-05-04 17:43:22
https://www.youtube.com/watch?v=sgCaMhaDf5Y
돈 애끼지 말고 다 하시기 바람 모든 걸 다 결제 해 드릴테니...
#새누리 #SNS전사 #소셜프로단 #자유한국 #바른미래 #김성태 #김무성 #정미경 잊었나?

부정선거 2018-04-19 11:58:22
자유적폐당이말하는민주주의란?
써거빠진리명박이나음탕한잠년바꾸네가튼지도자덜이 이끄는정권을지칭할뿐 적이라규정된당은아무리바르고옭고민주적이라도전부좌빨이요빨갱이요독재라규정된다^~^

응 내로남불 2018-04-18 22:12:53
특검 탄핵 가즈아아아아아.
야당은 줄곳 민주주의를 말하고, 문재앙은 사회주의 헌법수정할려고 하는데 뭐 잘못됐음?
미디오 오물통은 극우와 극좌도 구분못하는 고졸 찌라시들이 모여서 문슬람과 기득권의 개가 되어 착한독재 쉴드치고 있쟎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