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몽니부리기 “정당한 감사 두고 MBC 불법사찰”
자유한국당 몽니부리기 “정당한 감사 두고 MBC 불법사찰”
박홍근 민주당 수석부대표, 자유한국당 ‘MBC 흔들기’ 겨냥 작심 발언… “한국당 공영방송 추락에 책임 통감해야”

MBC 감사를 불법이라 주장하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를 단독 소집한 자유한국당에 대해 비판이 제기됐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3일 오전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과거 MBC에서 벌어진 불법 행위를 비호하는 자유한국당 행태가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수석부대표는 “(한국당이) 어제 MBC의 정당한 감사를 두고 이메일 불법 사찰 의혹이라고 성명을 발표하더니 오늘은 한국당 단독으로 과방위 회의 소집을 요구했다”며 “민주당뿐 아니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모두 동의하지 않는 회의를 열겠다는 것은 국회를 ‘노이즈 마케팅’ 수단으로 여긴 것에 다름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 수석부대표는 “MBC 장악문건, 카메라기자 블랙리스트에 대해 감사를 벌인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며 “공영방송 내부에 온갖 불법 행위에 대해 회사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이야 말로 오히려 직무유기이고 책임방기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MBC는)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이메일 열람을 위해 외부로펌 세 곳으로부터 자문을 받았고,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 조사와 같이 감사 대상을 철저히 한정해서 조사하고 있다”며 “그런데 해킹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직원 이메일을 진짜로 불법 사찰했던 김재철 전 사장 당시의 일에 대해서는 입을 닫았던 한국당이 이제는 도둑 잡는 경찰을 나무라고 있다”고 지적했다.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한국당은 22일 MBC 감사국이 직원 이메일을 불법적으로 사찰했다는 내용의 보도를 언급하며 진상규명을 위한 과방위 개의를 요구했다. 감사를 받고 있는 일부 기자들이 MBC 감사국으로부터 “당신이 누군가에게 이메일을 보낸 내용과 첨부된 파일을 찾았다”며 추궁했다는 내용이다.

이날 MBC는 “감사와 연관된 키워드를 사전에 선별해 이를 통해 검색된 이메일만을 열람대상으로 삼았다”며 “모든 임직원이 아니라 불법 행위와 관련된 임원들과 이를 실행할 수 있는 특정 간부, 사전 인터뷰를 통해 의혹에 깊이 관여돼 있는 것으로 보이는 특정 인물을 대상으로 검색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수석부대표는 또 “불법 행위에 동조한 내부자들이 정당한 감사를 음해하기 위해 퍼뜨린 가짜뉴스를 정쟁거리 삼는 것은 제1야당이 할 일이 아니다. 공영방송 추락에 책임이 큰 한국당의 통렬한 각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과방위 간사인 박대출 의원실 측은 이날 과방위는 열리지 않을 것이라며 향후 2차 요구 여부 등은 확실히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기팔 2018-04-04 07:35:52
쓰레기 같은 놈들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