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만명 모였다는 자유한국당 집회, 실상은 1만명?
20만명 모였다는 자유한국당 집회, 실상은 1만명?
[현장] 광화문에서 열린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 방한 규탄대회’ 자유한국당 총출동…“20만명 모였다” 주장

자유한국당이 26일 서울 청계광장 소라탑에서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선전부장의 방한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를 비난했다. 이날 집회에는 홍준표 당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의원이 총출동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전국 당원들은 버스를 타고 모였다. 이들은 ‘김영철 방한, 친북 문정권’, ‘김영철 방문 반대’,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 방문 결사 반대’ 등의 피켓과 태극기를 들고 1시간 10분 동안 시위를 벌였다.

자유한국당 측은 집회에서 “10만 명을 예상했는데 20만 명이 참석했다”고 말했고, 당 공식집계로는 15만 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종로경찰서 측은  “당 행사라 경찰 집계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장에 참석한 한 관계자에 따르면  “이 정도면 1만 정도로 보인다”고 밝혔다. 언론 역시 집계 참가자를 1만~3만명 정도로 집계했다. 

▲ 26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규탅대회. 사진=정민경 기자.
▲ 26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주최의 김영철 방문 규탄대회. 사진=정민경 기자.
이날 집회에 참석한 홍준표 대표는 “원래는 대통령을 국군통수권자라고 하는데, 요즘 SNS에서 대통령을 ‘국군 뒤통수권자’라고 한다”며 “이렇게 10만이 넘는 인파가 서울 중심가에 모인 이유도 바로 이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김영철은 살인범”이라며 “국군 뒤통수자가 살인범을 불러놓고 서로 짝짝꿍하는 나라가 돼버렸다”고 비난했다. 이어 홍 대표는 “청와대 주사파는 물러가라”는 구호를 외치자고 제안했고, 시위에 참석한 사람들 역시 홍 대표 구호를 따라 불렀다.

홍 대표는 이날 시위에서 개헌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내 일부 세력을 비판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지금 청와대가 지방분권 개헌을 하자고 하는 이유는 남북 연방제를 하기 위해서”라며 “그런데 우리당에 철없는 몇몇 인사들은 내용도 모르고 지방분권 하자고 하더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언론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그는 “정말 걱정스러운 것은 모든 언론 환경이 어려워졌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내가 하고 싶은 말은 페이스북에 쓴다”고 전했다. 이어 홍 대표는 “요새는 종이신문이 안써줘도 SNS를 통해 민심이 전달된다”고 말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지도부들은 공통적으로 문재인 정부가 천안함 유족들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 방한 저지 투쟁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지금 나라를 지키다 순직한 용사를 무시하고 푸대접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이 공산주의, 사회주의로부터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은 “대한민국 만세, 자유민주주의 만세, 자유한국당 만세”라는 구호를 외치고 단상에서 내려갔다.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 역시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유가족에 대해 가지고 있는 안타까움의 10분의 1이라도 천안함, 연평도 유가족에 가지고 있다면 김영철 방한을 절대 허용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 자유한국당 대학생위원회 자문위원을 맡고 있는 해병대 중사 예비역 박성요씨와 자유한국당 지도부, 시위참석자와 사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 자유한국당 대학생위원회 자문위원을 맡고 있는 해병대 중사 예비역 박성요씨와 자유한국당 지도부, 시위참석자와 사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이날 자유한국당 대학생위원회 자문위원을 맡고 있는 해병대 중사 예비역 박성요씨는 “저는 연평군 폭격 당시 북한 괴뢰군이 쏜 파편에 맞아 부상을 입었다”며 “지금 현정부와 여당은 이 사건을 ‘포격전’으로 부르지 않고 ‘포격 도발’이라고 부르고 있다. 우리가 승리한 전이기에 포격전이라고 불러야 하는데 이 정부는 그걸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평도 포격 공식용어는 ‘북한 연평도 포격도발’이지만 해병대는 승전의미를 부여해 ‘포격전’을 선호하는 상황이다.

오후 4시 10분께 자진해산한 시위대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통일대교에서 농성을 한 이후 ‘쓰레기가 많다’는 여론을 의식한 듯 다함께 쓰레기를 정리하고 자리를 떠나는 모습을 보였다.

▲ 쓰레기를 치우고 있는 시위 참석자. 사진=정민경 기자.
▲ 쓰레기를 치우고 있는 시위 참석자. 사진=정민경 기자.
한편 이날 국회에서는 자유한국당이 규탄대회에 참석하며 국회 파행이 벌어졌다. 26일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릴 예정이었으나 김영철 북한조선노동당 부위원장 방남 관련 여야 대치로 취소됐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민생국회와 법안국회 만들겠다던 2월 국회가 ‘김영철 방남’ 파동으로 인해 빈손국회로 전락할 위기”라면서 “장외투쟁 국회로 퇴행하는 것이 국민을 진정 위하는 일인지 알아봐야 한다. 대국민선언까지 해놓고 약속을 헌신짝처럼 저버린 건 제1야당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돈발정교미당 2018-03-05 21:49:08
이왕이면 200만명이라고 하지 20만명이 머꼬?
그래밨자 틀린긴데 이미 종친기다

닭자쥐한당 2018-03-02 19:53:26
똥줄탄다는 증거다.
니들 맘 이해한다.
슬슬 겁나지? 2년짜리 시한부 인생들...

홍돼지발기매국노 2018-02-27 16:14:04
이런 매국노 개놈들아, 북한에 돈 주고 포격해달라고 맹바기가 그랬단다.
쪽바리 매국노 잡놈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