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계 미투선언, YTN 성추행 기자 자택대기 인사발령
언론계 미투선언, YTN 성추행 기자 자택대기 인사발령
전직 기자가 공개한 성추행 사실, YTN 구성원들 문제제기에 가해자로 지목된 기자 징계절차 착수

언론계 미투선언(#MeToo)이 확산되고 있다. YTN 구성원들이 진상조사를 촉구했고 사측은 징계절차에 착수했다.

복수의 언론사에서 일했던 전직 기자 A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선배 기자, 타사 기자, 취재원들로부터 당한 성추행 사실을 공개했다. 해당 페이스북 글은 특정 언론사만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 전반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취지지만 내용이 알려지면서 A씨가 일했던 매체 중 하나인 YTN 구성원들이 문제 개선을 위해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 서울 상암동 YTN 사옥. 사진=김도연 기자
▲ 서울 상암동 YTN 사옥. 사진=김도연 기자

가해자로 지목된 B기자는 7일 사과문을 통해 “저의 부주의한 말과 행동이 얼마나 큰 상처로 남았을지 깊게 헤아리지 못했습니다”라며 “제가 잘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지난 7일 언론노조 YTN지부는 “노동조합은 가해 직원이 먼저 실명을 드러내고 사과의 뜻을 밝힌 만큼, 공개 성명을 통해 정확한 진상조사를 회사에 요구한다”며 “노동조합은 회사가 정해진 사규에 따라 엄정한 조사를 통해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노조 차원에서 조사에 나서지 않는 이유에 대해 “가해 사원이 조합원인 상황에서 조합이 자체 조사를 진행할 경우 의도하지 않은 공정성 논란이 있을 수 있고, 당사자가 회사와 노조의 이중 조사에 응하는 불편함을 없애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YTN 여기자협회 역시 7일 성명을 내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피해 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사가 절차에 따른 모든 노력을 기울여 주기를 절박하게 요청한다”면서 “이 과정은 철저히 피해자 보호를 중심으로, 피해자의 요구에 따라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YTN은 8일 가해자로 지목된 기자에게 자택대기 인사발령을 결정했다. YTN은 8일 입장문을 내고 “회사는 무엇보다 퇴사한 피해 사우가 재직 기간 겪었을 고통과 상처에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라며 ‘무관용’ 원칙을 고수하겠다고 밝혔다.

YTN 홍보팀 관계자는 8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인사팀에서 즉시 감사팀에 감사 요청을 한 상태”라며 “감사결과가 나오면 바로 인사위원회에 회부된다. 다음주 중 인사위원회가 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똘둘 2018-02-08 16:21:27
진짜 우리나라는 왜 이렇게 천박한지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