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당 이름 사용불가’ 통합신당 시작부터 ‘안 풀리네’
‘미래당 이름 사용불가’ 통합신당 시작부터 ‘안 풀리네’
선관위 ‘미래당’ 사용 금지 결정… 청년정당 ‘우리미래’ 약칭 ‘미래당’ 등록 성공 “안철수 대표, ‘우리미래’ 알고 있었는데…”

“미래당이 출범했다고 생각해봅시다. 지방선거에서 ‘우리 미래당을 지지해주세요’라고 할 것 아닙니까? 그럼 ‘우리미래’인지, ‘미래당’인지 헷갈리게 됩니다. 게다가 최저임금과 관련해서 우리미래당과 완전히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통합신당이 ‘우리 미래당은 최저임금 인상을 반대합니다’라고 말하면, ‘우리미래당’이 최저임금 인상을 반대한다는 오해가 생길수도 있습니다.”

청년정당 ‘우리미래’ 우인철 전 공동대표는 7일 국회 브리핑 이후 기자들에게 ‘미래당’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약칭 등록한 이유를 이렇게 밝혔다. 이날  ‘우리미래’ 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우리미래’의 약칭을 ‘미래당’이라고 승인한 것에 상식적인 판단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는 통합개혁신당(‘미래당’)과 청년정당 ‘우리미래’와의 명칭 싸움에서 ‘우리미래’의 손을 들어줬다. 이날 선관위는 ‘우리미래(당)’와 ‘국민의당’이 각각 정당명의 약칭으로 ‘미래당’을 신청한 사안에 대해 ‘우리미래’의 약칭 등록신청을 수리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통합개혁신당은 ‘미래당’이 아닌 다른 정당 이름을 정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한 통합개혁신당은 ‘미래당’을 새로운 정당 이름으로 결정한 바 있다.

▲ 우리미래 로고.
▲ 우리미래 로고.
이날 선관위는 “약칭이라는 어휘의 통상적인 용법과 가능한 의미, 사회전반의 관습과 등록정당의 전례, 일반의 법 상식 등에 기초하여 볼 때, ‘국민의당’이 약칭으로 ‘미래당’을 사용하는 것은 사회통념상 허용되는 약칭의 범위를 벗어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관위는 “이미 결정된 정당명이 언론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알려졌음에도 이를 사용할 수 없게 되는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창당 또는 합당 등 준비단계에게 정당의 명칭이 정해지면 가등록할 수 있는 제도의 도입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통합개혁신당은 ‘미래당’이 아닌 다른 이름을 정당 이름으로 짓겠다고 밝혔다. 통합개혁신당 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당명 관련 결정을 수용한다”며 “당명결정 과정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유사당명에 대한 충분한 사전 검토를 하여 진행하였으나, ‘우리미래’측에서 당의 약칭을 ‘미래당’으로 중앙선관위 신청하면서 문제가 생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통합개혁신당 측은 “청년들과 당명을 놓고 다투는 것보다는, 청년과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 지향하는 것이 바람직한 모습이라는 것이 양당의 의견”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양당 통합추진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후속 당명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통합개혁신당 측이 “청년들과 당명을 두고 다투는 것보다는 함께 미래를 지향하겠다”고 밝혔지만, ‘우리미래’ 측이 통합개혁신당에 이의를 제기했을 때는 아무런 반응이 없다가, 선관위가 이런 결정을 내리니 ‘청년들과 다투고 싶지 않다’는 입장을 보인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 우리미래 측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우리미래'의 존재를 알고있었음에도 '미래당'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려는 것에 유감을 표했다. 사진은 2017년 3월 청년정당 우리미래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안철수 전 대표. 사진제공=우리미래
▲ 우리미래 측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우리미래'의 존재를 알고있었음에도 '미래당'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려는 것에 유감을 표했다. 사진은 2017년 3월 청년정당 우리미래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안철수 전 대표. 사진제공=우리미래
‘우리미래’ 측도 이미 ‘우리미래’의 존재를 알고 있었던 안철수 대표가 해당 당명을 고집한 점, 문제제기 이후에도 소통하지 않은 점 등에 유감을 표했다.

‘우리미래’ 측은 “안철수 대표가 이미 ‘우리미래’의 존재에 대해서 익히 알고 있었고, 작년 3월 우리미래에서 주최한 정책토론회에 참여할 정도”라며 “미래당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겠다고 한 것이 도의적인 면에서도 적절하지 않은 결정이며, 이는 청년정당 우리미래를 같은 정당으로 존중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밝혔다.

또한 우인철 우리미래 전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 브리핑 이후 기자들에게 “6일 밤부터 7일 오전까지 청년들이 국민의당 당사 앞에서 철야를 하면서 ‘미래당’ 정당 이름 사용을 하지 말라고 시위를 했는데 아무도 내려와보지 않았다”며 “굉장히 화가 났다”고 말했다.

우리미래 측은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이 우리미래에 대해 명예훼손적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도 사과를 요구했다.

이행자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우리미래라는 당이 그동안 약칭을 사용하지 않았는데 미래당이란 명칭이 결정되면서 약칭을 등록한 것에 대해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 굉장히 안타깝고 유감”이라며 “언론에 따르면 민평당 당원이 우리미래당에게 약칭당명을 쓰도록 요구했다고 주장했는데, 그게 사실이라면 통합신당의 창당 업무를 방해하고자 하는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우리미래 측은 “‘민평당원의 사주를 받아 우리미래가 움직였다면’이라는 가정은 우리미래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며 “잘못을 인정하고 깨끗하게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탐욕 2018-02-08 08:46:52
시작부터 남의당명 탐욕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받앋들이세용
제보조작 통합당 대통령 못한당

관람객 2018-02-08 02:47:42
갑철수가 갑질하려다 실패한 사건!

국민 2018-02-07 21:54:46
미국의 공화당-민주당 영국의 보수당-노동당 독일의 기민당-사민당..처럼 한국정당사에 역사가 긴 정당이 없었지!!!웬만한 좋은 이름 다 써서 신당명 찾기 힘들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