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사, 최남수 내정자 사장 선임 합의
YTN 노사, 최남수 내정자 사장 선임 합의
보도본부→보도혁신본부 개편 혁신안… 노사 ‘사내 적폐청산’ 합의

YTN 노사가 YTN 정상화와 언론적폐 청산 등에 대해 이견을 줄이고 합의안을 발표했다. 28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최남수 사장 내정자가 선임될 예정이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지난 2008년 구본홍 사장 취임 이후부터 3년 이상 보직을 맡은 인사에 대해서 ‘YTN 미래발전위원회’ 조사 결과를 통해 ‘언론 적폐’ 혐의가 풀릴 때까지 인사를 보류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사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노조는 최 내정자와 현 경영진 퇴진 운동을 벌여왔다. 지난 18일 박진수 전국언론노조 YTN지부장은 단식에 돌입했고, 지난 21일과 22일 파업 찬반투표까지 진행했다. 하지만 22일 언론노조 중재로 언론노조-YTN지부-최 내정자 3자 테이블이 마련됐다.

YTN노사는 27일 합의문을 발표하고 최 내정자 선임을 위한 주총을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대표이사 내정자는 취임 후 7일 이내 ‘YTN 바로세우기 및 미래발전위원회(이하 ‘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 회사는 ‘위원회’ 조사 과정에 적극 협력하고 필요한 자료를 제공하고 위원회 결정 사항은 단체협약과 동일한 효력을 갖는다고도 밝혔다.

경영과 보도 분리도 약속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언론의 독립성, 공정성’을 기본 전제임을 인식하고, 내정자는 보도국이 국장 책임 하에 독립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대한 보장·지원해야 한다. 박 지부장은 27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노사가 합의해 보도국장으로 내정했던 노종면 기자에 대한 임명동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YTN은 노사 합의로 보도국장 임면동의제를 도입한 바 있다.

▲ 서울 상암동 YTN 사옥. 사진=김도연 기자
▲ 서울 상암동 YTN 사옥. 사진=김도연 기자

합의문에는 “대표이사 취임 후 이뤄지는 첫 인사에서 조직 혁신과 인사 혁신을 단행한다”며 “노사는 현 경영진이 YTN의 새로운 리더십과 회사의 미래 발전을 위해 이른 시일 안에 용퇴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음을 확인하고 이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YTN 노사는 보도본부를 보도혁신본부로 개편하고 노종면 등 복직 기자들을 중심으로 진행해온 혁신TF안을 조직 내에 적극 도입할 것을 합의했다. YTN노사는 “이번 합의는 내정자가 대표이사에 취임한 후 노사 간 체결한 단체협약과 동일한 효력을 갖는다”고 했다.

사내에서는 여전히 최 내정자에 대한 부정적 기류가 흐르고 있다. 이날 YTN지부는 “노동조합은 이번 합의에서 최남수 내정자를 인정하느냐, 마느냐의 결정을 내린 것이 아니다. 지금 상황에서 YTN의 미래를 위한 선택이 무엇인지 고심하고 또 고심한 결과”라며 “짧게는 지난 5월 조준희 전 사장 퇴진 이후, 길게는 지난 9년 동안 표류해온 보도국을 하루 빨리 정상화해야 한다는 구성원들의 목소리를 무겁게 받아들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YTN지부는 “미래를 향한 YTN의 새 출발은 지난 9년의 투쟁에 대한 평가 없이는 이뤄질 수 없다. 그리고 그 평가 속에 언론 부역 책임과 적폐 청산이라는 반성이 분명하게 선행돼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최 내정자가 ‘지난 9년 동안의 자유언론 투쟁이 공정방송을 위한 우리 모두의 갈망이었음을 인정’한 것을 주목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얼간이 2018-01-02 19:29:03
김재철도 언론의 독립을 지킨다고 그러지 않았나?

ㄱㄴㄷ 2017-12-28 09:24:00
나이브하기 그지 없음.
그들에게 종이쪼가리에 불과한 합의문.
최남수가 사장 되자마자 입 씻고
이 핑계 저 핑계 대며 삽질하면,
그 때 노조는 어떻게 대항할텐가?

시민 2017-12-27 18:24:27
우병우 구속!
조윤선 구속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