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전’에만 신경쓴 朴, ‘실리’에 치중한 文… 그런데 언론평가는?
‘의전’에만 신경쓴 朴, ‘실리’에 치중한 文… 그런데 언론평가는?
[아솎카드] 박근혜 국정원, 대선 개입 수사·재판 때 청와대에 보고서 올려… ‘댓글 수사팀’ 해체 요구

미디어오늘을 읽어야 이슈의 흐름과 맥락을 따라잡을 수 있습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는 14년 동안 계속된 미디어오늘의 간판 상품입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를 카드뉴스로도 동시에 발행합니다. 미디어오늘이 뉴스의 이면, 팩트 너머의 진실을 추적합니다. 미디어오늘과 함께 아침을 시작하세요. - 편집자 주


c-1.jpg
c-2.jpg
c-3.jpg
c-4.jpg
c-5.jpg
c-6.jpg
c-7.jpg
c-8.jpg
c-9.jpg
c-10.jpg

[오늘 아침 신문 핵심키워드]

1. 신생아 사망 ‘미스터리’

서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던 신생아 4명 잇따라 숨지는 불상사 

80분 동안 한 병실 신생아들 동시다발 심정지… 사망 원인 확인 안 돼

신생아 사망 최초 신고 병원 아닌 유족, 병원 “보건소 신고” 거짓말


2. 문 대통령 방중 ‘의전’보단 ‘실리’

문재인 대통령 3박4일 방중으로 시급한 사드 갈등 봉합, 양국 교류·협력 복원을 도출 등 의미 있는 성과 평가

14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 후 달라진 분위기, 사드 갈등 수습

일부 언론 ‘식사 외교’ 홀대 논란, 한국 사진기자 폭행 사건 오점으로 지적


3. 박근혜 국정원, 검사 사찰까지

대선 개입 사건 수사·재판 때 수시로 청와대에 보고서 올려 ‘댓글 수사팀’ 해체 요구

채동욱 전 검찰총장 음해 보고서 박근혜에 직보, 수사 검사 ‘사찰 정보’ 제공하며 구체적 인사 방향 제시

“검찰 내 ‘윤석열 키즈’ 자연스럽게 정리해야” 


[오늘의 주목할 만한 기사]

1.중앙일보 <감염? 약물?… 의사들도 “4명 함께 사망 처음 듣는 일”>

이대목동병원에서 연이어 숨진 신생아 4명 사망 원인 오리무중

대학병원 어린이병원 교수 “의료진이 경미한 위험 신호도 미리 확인해 대응하는데 심정지가 올 때까지 (이대병원 측이) 뭘 했는지 모르겠다”


2.교수신문 <2017년 올해의 사자성어 ‘破邪顯正’>

‘파사현정’은 사악한 것을 부수고 사고방식을 바르게 한다는 뜻

최재목 영남대 교수 “적폐청산이 제대로 이뤄져 파사(破邪)에만 머물지 말고 현정(顯正)으로 나아갔으면 한다”


3.경향신문 <[단독] 사진기자 폭행한 경호업체 ‘공안 퇴직자’들이 설립>

문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 중 한국 사진기자들 집단 폭행한 중국 경호원들 소속 업체는 현지에서 공안(公安) 퇴직자들이 설립한 회사로 확인

중국 공안 내 ‘VIP 경호’ 담당하는 경위센터(警衛中心)가 보안 직원들을 교육하고 행사 당일 현장에 배치


[오늘의 말말말]

1. “그렇게 ‘혼밥’으로 프레임을 잡는 게 이해가 안 된다

- 청와대 고위 관계자, 문 대통령 ‘식사 외교’ 홀대 논란에 대해

2. “홍준표, 토사구팽이자 후안무치이며 배은망덕

-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17일 당협위원장 교체명단에 자신이 포함되자 

3. 기저귀 땅바닥에 버린 손으로 공갈 젖꼭지를 아기 입에

- 사망 신생아 유가족, 17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티조선 2017-12-18 19:59:53
대한민국에서는 2가지 인간 분류기준이 있다. 조중동의 프레임에 갖혀 사는 좀 모자른 듯한 사람과 올바른 판단을하는 똑똑한 사람 만이 있을 뿐이다. 누군가는 말했다. 좃선이 신문이라면 우리 집 화장지가 팔만대장경이라고.........

국민 2017-12-18 19:41:27
의전 실리..모두 다 중요하지..글 쓴이는 의도적으로 문은 띄우고..박은 눌러 버리고..

아무리 2017-12-18 17:17:06
부인해도 국민들이 바보가 아닌 이상 아니 국민들을 바보취급하는 이상 보기에 딱할 뿐이다. 얻었다는 '실리'는 눈에 보이지도 않는 구름과 같고, 속국임을 자처하며 머리를 조아렸건만 빈손으로 돌아왔는데 뭐가 그리 할 말이 많은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