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사장 임명동의제 시행, 박정훈 현 사장이 후보
SBS 사장 임명동의제 시행, 박정훈 현 사장이 후보
21일~27일 후보자 공지, 28일~30일 전자투표 방식…SBS 노조 “전 조합원 임명동의 투표 참여해달라”

SBS 노사가 지난달 합의한 사장 임명동의제가 처음 시행된다. 21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사장 후보자를 공지한 뒤 28일부터 30일까지 전자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SBS 대주주와 사측은 노조와 임명동의제를 합의한 뒤 첫 사장 후보로 박정훈 현 SBS 사장을 내세웠다.

노사 합의에 따라 SBS 사장 뿐 아니라 SBS A&T 사장, SBS 보도 및 편성·시사교양 부문 최고 책임자에 대한 임명동의제도 함께 진행된다. SBS 사장 및 SBS A&T 사장, 시사 교양과 편성 최고 책임자는 재적 인원 가운데 60%가 반대할 경우, 보도 최고 책임자는 재적 인원 가운데 50%가 반대할 경우 사측이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

SBS 보도본부장 내정자로는 심석태 뉴미디어국장이 임명동의 절차를 밟는다. 심 국장은 1991년 SBS에 입사해 사회부, 인터넷뉴스부 편집부, 정치부, 국제부 등을 거쳤고 2008년에는 SBS 노조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현재 사내외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SBS 뉴미디어 분야의 성과는 심 국장 체제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심 국장은 선후배들의 신망이 두터운 인물로 평가받는다.

첫 시행인 만큼 SBS노조는 많은 구성원이 이번 투표에 참여할 것을 주문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이하 SBS본부·본부장 윤창현)는 21일 “재적인원 970여명인 SBS에서는, 590명가량 반대표를 던져야 부적격 인사의 임명을 저지할 수 있다”며 “700명이 조금 넘는 SBS 조합원 수를 고려하면 85%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 반대표를 던져야 하는 버거운 수준이고 SBS A&T도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다”고 알렸다.

▲ 박정훈 SBS 사장(왼쪽)과 윤창현 언론노조 SBS본부장이 지난달 13일 사장 임명동의제를 합의했다. 사진=SBS 제공
▲ 박정훈 SBS 사장(왼쪽)과 윤창현 언론노조 SBS본부장이 지난달 13일 사장 임명동의제를 합의했다. 사진=SBS 제공

재적 60%의 반대를 임명철회 조건으로 규정했기 때문에 투표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찬성표를 던지는 것과 같은 효과를 가져 온다. SBS본부는 “부적격 후보자에 대한 반대를 넘어 전 조합원, 나아가 SBS 전 구성원이 투표함으로써 내 손으로 SBS 미래를 직접 열겠다는 의지를 공고히 증명할 때만이 임명동의제 실시 의미를 살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대로 사측이 추천한 후보자가 구성원들의 폭넓은 지지와 압도적 동의를 얻는다면 임명동의 절차가 노사 간 의기투합의 계기로 작용해 위기 돌파와 혁신을 위한 에너지가 증대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 박정훈 SBS 대표이사 사장 후보자. 사진=SBS
▲ 박정훈 SBS 대표이사 사장 후보자. 사진=SBS

SBS본부는 노보를 통해 사장 후보자를 향해 질문을 던졌다. SBS본부는 “박정훈 사장 후보자는 앞서 언급한 구체제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은 인물”이라며 “SBS가 신뢰와 구조 위기에 빠져 허우적댔던 지난 몇 년 간 승승장구하며 경영 책임 핵심에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SBS본부는 △타 관계사로 유출된 수익(2600억 원대로 추산)을 어떻게 원상복구 할 것인지 △지주회사 체제 아래 갈등 요인이 되고 있는 SBS 사업 구조를 어떻게 정상화할 것인지 △신뢰 추락을 막기 위한 방송 독립과 자율성 강화,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한 비전과 대안은 있는지 △인사와 경영 쇄신의 구체적 방안이 무엇인지 등을 물었다.

SBS 내부에선 박 사장 후보자가 과거 정치권에 줄을 대는 등 노골적으로 조직을 위기에 빠뜨린 사장에 비해선 양호하다는 등 긍정적인 평가와 빠르게 정상화 과정을 거치고 있는 KBS·MBC 등과 경쟁을 시작해야 하는 상황에서 구체제 인사로 개혁이 불가능하다는 부정적인 평가가 맞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SBS 뉴스텍과 아트텍 합사로 탄생한 SBS A&T의 사장 후보자로서 이동협 미술본부장이 임명동의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역대 SBS A&T 사장이 모두 SBS PD·기자 출신이었지만 이번엔 내부 인사라는 점은 반길 만하다. 하지만 SBS본사에 절대적으로 의존하는 구조에서 사장이 할 수 있는 일이 별로 없다는 점은 한계로 작용할 전망이다.

SBS본부는 이 사장 후보자에게 △A&T 독립경영을 위한 구체적이고 명확한 비전과 방향은 무엇인지 △능력급 문제에 대해 어떤 해법을 갖고 있는지 △침체된 조직 문화를 바꾸고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방안은 무엇인지 등에 대해 물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