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최경환 특수활동비 수수 아는 바 없다”
국정원 “최경환 특수활동비 수수 아는 바 없다”
국정원 관계자 “서훈 원장이 국회 정보위원들에게 알린 사실이 없다는 것”… 최경환 “특활비 안 받았다”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여 원을 받은 정황이 드러났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국정원 측이 “해당 내용은 우리가 아는 바가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16일 JTBC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최경환 의원이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당시(2014년 7월~2016년 1월)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명목의 돈을 받았다는 진술과 증빙 자료를 확보해 최 의원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날 오전 서훈 국정원장은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국정원 특활비를 받은 국회의원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 “일절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져 진실 공방이 불거졌다.

▲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민중의소리
▲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민중의소리
국회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서 원장은 국정원 간부들이 국회 정보위원들에게 특활비를 건넸다는 근거 자료도 없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날 서 원장은 최근 자신이 국회 정보위 관계자에게 국정원 특활비 국회의원 상납 의혹을 흘렸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며 법적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국정원vs언론 ‘특수활동비 국회의원 상납’ 진실 공방]

이와 관련해 국정원 관계자는 이날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서 원장의 해명이 전달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우리가 오늘 낸 보도자료도 조선일보에 보도된 것처럼 서 원장이 국회 정보위원들에게 ‘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등의 언급을 한 바가 전혀 없고 사실무근이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최근 (최경환 의원 등) 국회의원 특활비 상납 관련해 보도되고 있는 부분은 우리가 아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JTBC는 이날 밤 8시부터 방영되는 ‘뉴스룸'에서 최 의원의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에 대해 집중 보도할 예정이다. 최 의원 측은 JTBC 보도에 대해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s 2017-11-17 09:45:36
진박감별사로 자처한 인간이라니! 박근혜가 어떤 인간인 줄 몰랐다면 말이 아니고 그런 사람을 이용해 국정을 그렇게 엉망으로 끌고 가며 사익을 취하다니 인두껍을 쓰고 어떻게 당당하게 그랬는지 당췌 이해가 안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