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사퇴 “검찰에서 진실 밝힐 것”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사퇴 “검찰에서 진실 밝힐 것”
“사려 깊지 못한 불찰 사과… 제기된 주장은 억울한 누명, 자강 불씨 사그라질까 걱정”

금품수수 의혹 관련 검찰 수사를 받게 된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대표직에 오른 지 두 달여 만인 7일 대표직 사의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의원전체회의에서 “안보와 민생이 심각한 위기 국면에서 야당 대표로서 막중한 소임을 다하지 못하고 사려 깊지 못한 내 불찰로 많은 심려 끼친 데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오늘 바른정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다만 실체적 진실은 조만간 명명백백히 밝혀질 것”이라며 “제기된 주장은 억울한 누명이지만 검찰에서 진실을 떳떳하게 밝히겠다”고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서는 완강히 부인했다.

▲ 바른정당 대표직을 사임한 이혜훈 의원. 사진=민중의소리
▲ 바른정당 대표직을 사임한 이혜훈 의원. 사진=민중의소리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 제20대 총선 당선 시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는 명목으로 한 사업가로부터 명품 의류 등 수천만 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당 안팎에서 대표직 사퇴 압박을 받았다.

이 대표는 “그동안 대표직을 두고 많이 고심했다. 당 대표로 언론의 집중포화를 받아 개인의 유불리를 따진다면 한시라도 빨리 대표직을 내려놓는 게 유리했지만 내 고민은 무엇이 당을 위해 나은 길인가였다”며 “당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이 거짓 모함에 당이 굴복하는 선례를 남겨선 안 된다고 강하게 항변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 대표가 된 후 강조했던 ‘자강론(自强論)’에 대해서도 그는 “자강이 옳다고 믿는 많은 동지가 내 사퇴로 자강의 불씨가 사그라지는 게 아닌지 걱정한 점도 고민이었다”며 “그러나 당이 한시라도 빨리 추슬러 전진해야 하고 거짓 주장이 바른정당의 가치정치를 훼손하지 못하도록 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