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막말’을 도저히 참을 수 없었던 홍석현
‘홍준표 막말’을 도저히 참을 수 없었던 홍석현
“허위 사실 유포로 중앙일보·JTBC 명예훼손, 홍 전 회장 인격모독” 중앙 측, 22일 홍 전 지사 명예훼손죄로 형사고소

대통령선거 기간 내내 ‘가짜뉴스 숙주’로 비판받았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법적 처벌을 받을 상황에 놓였다. 중앙미디어네트워크와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은 22일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홍 전 지사는 지난 6월18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 기자회견에서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 자리”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

중앙미디어네트워크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홍준표 전 지사는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으나 ‘신문과 방송, 조카 구속, 청와대 특보’라는 일련의 표현과 문맥을 보면 그 지목 대상이 중앙일보와 JTBC, 홍석현 전 회장임이 명백하다”고 밝힌 뒤 “그 발언은 결국 홍석현 전 회장이 중앙일보·JTBC가 특정인이나 세력에 유리하게 보도하도록 하고 조카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에 영향을 미쳐 특보 자리를 얻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 홍석현 전 중앙일보 JTBC 회장.
▲ 홍석현 전 중앙일보 JTBC 회장.
중앙미디어네트워크는 “청와대의 통일외교안보 특보 지명 발표는 홍석현 전 회장과 사전 협의 없이 이뤄졌으며, 홍석현 전 회장은 특보직을 수락한 사실도, 활동한 사실도 일절 없기 때문에 중앙일보와 JTBC를 갖다 바치는 방법으로 특보 자리를 얻었다는 취지의 주장은 그 전제부터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JTBC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가장 신뢰도 높은 공정한 방송으로 꼽혔고 대선 당시 가장 예민한 사안 중 하나였던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북한 인권결의안 사전 문의 메모를 특종 보도한 곳은 중앙일보였다”고 강조한 뒤 “특보 자리를 얻기 위해 신문과 방송을 갖다 바쳤다는 발언은 중앙일보와 JTBC의 존립 기반을 흔들고 그 소속 기자들의 명예 또한 욕되게 하는 허위 주장”이라고 홍 전 지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홍 전 회장의 조카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관련해선 “홍석현 전 회장은 수사 기관이나 법원에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진술을 한 사실이 전혀 없다. 중앙일보와 JTBC가 편파적인 보도를 한 사실도 없다”고 지적한 뒤 “홍준표 전 지사는 조카의 구속에 영향력을 행사한 것처럼 허위 사실을 유포함으로써 홍석현 전 회장의 인격을 심각하게 모독했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전 지사를 비롯해 자유한국당 인사들과 중앙일보·JTBC와의 갈등은 점차 과열될 양상이다. 앞서 중앙일보 논설위원 출신인 김진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은 한 인터넷방송에 출연해 “러시아-트럼프 내통 사건만큼 지난 한국의 대통령 선거에서도 대단히 불미스러운 유착 관계가 있었다. 바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과의 유착”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은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국면에서 JTBC의 태블릿PC보도가 조작이라는 친박단체들의 음모론에 힘을 싣기도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emon 2017-07-13 16:28:59
정봉주 1년 징역보다 더한 범죄다. 홍준표 너 마구 쪼개더니 딱걸렸어 너도 한 1년 살아봐 정봉주 처럼

에프킬라 2017-06-25 13:41:20
바퀴벌레,파리,모기들 에프킬라 맛좀봐야~

홍석현 2017-06-23 03:39:25
홍석현 회장이

조카 구속 시키고
그 댓가로 특보자리를 얻었다는
숨겨진 진실을
홍준표님 덕분에 잘 알게 되었습니다.

홍준표. 감사.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