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청문회 결과 순풍? 역풍?
이낙연 청문회 결과 순풍? 역풍?
[아솎카드] 이틀에 걸친 이낙연 후보 국회 인사청문회 끝나… 자유한국당만 강하게 반발해 통과 가능성 점쳐져

미디어오늘을 읽어야 이슈의 흐름과 맥락을 따라잡을 수 있습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는 14년 동안 계속된 미디어오늘의 간판 상품입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를 카드뉴스로도 동시에 발행합니다. 미디어오늘이 뉴스의 이면, 팩트 너머의 진실을 추적합니다. 미디어오늘과 함께 아침을 시작하세요. - 편집자 주


c-1.jpg
c-2.jpg
c-3.jpg
c-4.jpg
c-5.jpg
c-6.jpg
c-7.jpg
c-8.jpg
c-9.jpg
c-10.jpg

[오늘 아침 신문 핵심키워드]

1. ‘유명무실’ 인권위가 변한다

문재인 대통령

‘대통령 특별보고 정례화’ ‘국가기관 수용률 증대’

‘국가기관 평가항목수용률 도입 검토’ 지시


2. 이낙연 후보자 청문회 결과는?

자유한국당만 강력하게 반발해 통과 가능성 점쳐져

국민의당 ‘호남총리’ 막기 힘들고

바른정당도 보이콧하지는 않을 듯


3. 민주노총·전교조에 입 다물라는 조중동

‘전교조 합법화’ ‘한상균 석방’ 등 시민사회 요구에

‘들어주면 정부 실패한다’며 갈라치기


[오늘의 주목할 만한 기사]

1.한국일보 <‘위험의 외주화’… 하청 참사는 계속됐다>

삼성중공업·인천공항 등 산재 피해자 대부분 하청노동자

하청업체 사망자 원청의 8배


2.세계일보 <[벼랑 끝에 선 사람들] “자극적인 보도만 사라져도 큰 효과 거둘 것”>

홍창형 중앙자살예방센터장 인터뷰

유명 배우 사망 당시 보도경쟁 과열 지적

“장례식장 실시간 중계, 자살도구 소개 등 옐로저널리즘 극치” 


3. 한겨레 <현병철 등 ‘반인권’ 인사들이 장악… 인권위 10년 ‘암흑의 역사’>

백남기 사건 때 10개월 침묵

용산참사 때는 회의 강제 폐회

국제인권기구 ‘등급보류’ 망신까지


[오늘의 말말말]

1. “소문만으로도 블랙리스트의 효력이 발생해

- 배우 송강호 25일 JTBC 뉴스룸에서

2. “제 인생이 싸그리 짓밟힌 것 같은 참담한 느낌이 든다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회에서

3. 왜 해명해야 해? 일이나 해라”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 ‘노룩패스’ 논란에 대해 묻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krtjdw 2017-05-27 19:05:56
문 정권 출범 후 비판기능을 상실한 언론은 연일 ‘문비어천가’를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언론의 이런 태도는 문 정권을 돕는 게 아니라 죽이는 것이다.

경도된 언론의 낯 뜨겁고 유치한 갈채에 편승해 무리하게 총리 임명을 강행한다면 오래지 않아 정권이 불행해지고 결국 나라와 국민도 불행해진다.

문 정권의 성공적 출발을 위해서도 이낙연 총리후보자의 지명은 반드시 철회되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