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된 한상균 위원장이 박근혜에게 보내는 충고
구속된 한상균 위원장이 박근혜에게 보내는 충고
“감옥은 탐욕을 치유해주는 스승될 것” … 민주노총 “법 앞의 평등 확인한 상식적 결정”

대통령 파면에 이어 구속수감된 박근혜씨에 대해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31일 “감옥에서 권력과 탐욕에 찌든 심신을 치유하라”며 “평등한 세상을 경험하는 훌륭한 스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박근혜 구속 소식이 알려지자 논평을 내어 “삼성 이재용 구속에 이어 다시금 ‘법 앞의 평등’을 확인한 상식적 결정”이라며 “유죄유벌에 어떤 권력자도 예외가 있을 수 없다는 결정으로 민주주의는 또 한 걸음 내딛었다”고 평가했다.

민주노총은 “범죄를 저지르면 누구나 가는 곳이니 박근혜라 하더라도 특별할 것이 없다”며 “박근혜는 구속영장청구 사유가 92쪽에 달하는 중대범죄 피의자”라고 비판했다.

현재 구속수감중인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은 박근혜 구속에 대해 “모든 것이 낯설겠지만 누구나 살아가는 곳이니 몸부림치지 말고 권력과 탐욕에 찌든 심신을 치유해라. 그리하면 남은 인생은 지금보다 행복할 것”이라며 “난생처음 경험하는 평등한 세상은 그 자체가 훌륭한 스승이 될 것”이라 전했다고 민주노총은 밝혔다.

민주노총은 특히 감옥생활에 대해 “선택의 여지가 없는 평등한 식단, 스스로 설거지를 해야 하고, 목욕은 1주일에 한두 번이며, 화장실 교체는커녕 청소도 스스로 해야 한다. 작지만 스스로 하는 노동의 의미도 알게 될 것”이라며 “10분의 면회시간이 얼마나 빨리 지나가는지 아쉬움도 배우고, 면회 없는 공휴일이 얼마나 더디 가는지도 알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순실이 보고 싶겠지만 공범자라 쉽게 보지도 만나지도 못할 것이라고 민주노총은 전했다.

▲ 파면된 전 대통령 박근혜씨가 3월30일 오전 10시20분 경 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다. 사진=포커스뉴스
▲ 파면된 전 대통령 박근혜씨가 3월30일 오전 10시20분 경 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다. 사진=포커스뉴스
민주노총은 “이제 박근혜가 구속되었으니 한상균 위원장을 석방할 차례”라며 “그래야 사필귀정”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검찰과 법원은 이재용을 제외한 최태원, 정몽구, 신동빈 등 재벌총수들의 뇌물수수도 예외 없이 처벌해야 한다며 세월호 참사에 대한 책임과 진실규명도 빼놓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권력사유화, 국정농단의 정점에 서있는 우병우도 반드시 구속시켜야 한다"면서 "어떠한 예외와 성역 없는 수사와 구속처벌로 새로운 민주주의 역사를 만들어 나가자"고 촉구했다.

다음은 31일 발표한 민주노총 논평 전문이다.

 

난생처음 경험하는 평등한 감옥생활은 그 자체가 훌륭한 스승이 될 것이다.

피의자 박근혜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었다.

겨우내 촛불을 들었던 모든 국민들에게 더 없이 행복한 봄소식이다.

삼성 이재용 구속에 이어 다시금 ‘법 앞의 평등’을 확인한 상식적 결정이기도 하다. 유죄유벌에 어떤 권력자도 예외가 있을 수 없다는 결정으로 민주주의는 또 한 걸음 내딛었다.

이제 범죄자 박근혜가 가야할 곳은 증거은폐와 조작, 인멸을 위한 자택이 아니라 감옥이다. 범죄를 저지르면 누구나 가는 곳이니 박근혜라 하더라도 특별할 것이 없다.

게다가 박근혜는 구속영장청구 사유가 92쪽에 달하는 중대범죄 피의자이다. 압수수색 거부와 특검수사 종료로 상당한 범죄혐의가 누락된 것이 이 정도니 감옥행은 당연하다.

구속수감중인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은 박근혜가 들어올 날을 기다리며 “모든 것이 낯설겠지만 누구나 살아가는 곳이니 몸부림치지 말고 권력과 탐욕에 찌든 심신을 치유해라. 그리하면 남은 인생은 지금보다 행복할 것"이라는 덕담을 해주겠다며, “난생처음 경험하는 평등한 세상은 그 자체가 훌륭한 스승이 될 것”이라 일갈했다.

선택의 여지가 없는 평등한 식단, 스스로 설거지를 해야 하고, 목욕은 1주일에 한두 번이다. 화장실 교체는커녕 청소도 스스로 해야 한다. 작지만 스스로 하는 노동의 의미도 알게 될 것이다. 10분의 면회시간이 얼마나 빨리 지나가는지 아쉬움도 배우고, 면회 없는 공휴일이 얼마나 더디 가는지도 알게 될 것이다. 최순실이 보고 싶겠지만 공범자라 쉽게 보지도 만나지도 못할 것이다.

당신이 구속시킨 한상균 위원장은 지금 1년 4개월째 감옥생활을 하고 있다. 2015년 박근혜 정권을 반드시 끌어내리겠다고 민중총궐기를 주도한 죄다. 당신은 감옥에 들어가는 순간 손가락질과 욕지거리를 듣겠지만, 당신의 구속소식에 한상균 위원장은 감옥 안에서도 박수와 격려를 받고 있다. 이제 박근혜가 구속되었으니 한상균 위원장을 석방할 차례다. 그래야 사필귀정이다.

검찰과 법원은 박근혜 구속으로 성난 국민의 분노를 잠재울 수 있다는 생각이라면 버려라. 이재용을 제외한 최태원, 정몽구, 신동빈 등 재벌총수들의 뇌물수수도 예외 없이 처벌해야 한다. 청와대 압수수색으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책임과 진실규명도 빼놓을 수 없다. 권력사유화, 국정농단의 정점에 서있는 우병우도 반드시 구속시켜야 한다.

어떠한 예외와 성역 없는 수사와 구속처벌로 새로운 민주주의 역사를 만들어 나가자.

2017년 3월 31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hffk 2017-04-01 07:27:59
감옥에 공기 청정기는 들어가지 않겠지? 고소하다 그 무엇보다도.... 공기 청정기가 얼마나 고마운지하는 개념조차 없을테니... 청와대 공기관리 너무 잘되어 있을테니까... 숨쉬기 힘든 고통 겪어봐라. 가장큰 고통일테니

닉네임 2017-04-01 03:48:19
구속되기 전에 통닭이라도 제대로 실컷 먹었으면 후회라도 없었을텐데..
그런 부귀영화가 무슨 소용이랴.. 그나저나 40조원에 해당하는 비자금 다 못쓰고 젊은 생 다마치겠구나. 덧없다

새절터 2017-03-31 20:47:17
보수층의 쏟아지는 비난을 온 몸으로 홀로 버티면서
한상균위원장을 석방하여 노동부장관 시키고 힘없는 노동자의 권리를 보호하겠다고
목이 터져라고 외쳤던 이재명은 민주당 경선에서 노동자들로부터 철저하게 외면당하였다
그러니까 기득권자들은 노동자를 개,돼지로 보는거다
개,돼지로 취급받아도 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