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집회세력 “조중동은 탄핵 1등 공신” 분노
태극기 집회세력 “조중동은 탄핵 1등 공신” 분노
탄핵은 “박근혜 정권을 만든 보수 제도권사회의 배신 때문” 주장하며 MBC 제외한 모든 제도언론 싸잡아 비판…태극기에 들뜬 김진태 “촛불은 꺼졌다”, 이노근 “쓰레기 언론은 소각장으로”

“이제는 태극기 집회가 촛불집회보다 더 많은 거 같아요.” 종로 부근에서 활동하는 택시운전사 김아무개씨가 말했다. 태극기집회 참가승객과 싸운 적이 있다는 김씨는 태극기 집회인원이 점점 늘어난다고 말하며 tbs라디오 ‘배칠수·전영미의 9595쇼’ 볼륨을 높였다. 그는 “탄핵 기각되면 여기(9595쇼)도 망하지 않겠어요? 아마 박근혜가 바로 언론부터 정리할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태극기 집회인원이 무시할 수 없는 수준으로 증가하며 이들 집회를 주도하고 있는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이하 탄기국) 등 친박·극우성향 단체의 목소리가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이들은 여전히 소수여론이지만 헌법재판소, 방송회관, 검찰, 그리고 멀리 청와대가 보이는 덕수궁 앞에서 조직적으로 대통령 탄핵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윤상현·김진태 등 자유한국당(새누리당) 국회의원들이 가세하며 탄핵반대 태극기 집회의 목소리는 어느덧 제도권내로 진입했다.

▲ 9일 오후 서울 목동 방송통신심의위 앞에서 열린 자유통일 유권자 본부의 '왜곡·선동 언론 규탄' 집회 참석자가 최순실 태블릿PC를 최초보도한 JTBC를 심의하라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9일 오후 서울 목동 방송통신심의위 앞에서 열린 자유통일 유권자 본부의 참석자가 최순실 태블릿PC를 최초보도한 JTBC를 심의하라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이들은 택시운전사의 우려대로 이미 ‘언론개혁’을 주장하고 있다. 변희재 한국자유총연맹 사회특보는 9일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주최한 ‘태극기 민심의 본질은 무엇인가’란 국회 토론회에서 JTBC 태블릿PC관련 보도 심의를 안건에 올리지 않고 있는 박효종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을 언급하며 “박근혜 정권을 만든 보수 제도권 사회의 배신으로 탄기국이 나올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하며 탄핵이 기각될 경우 박근혜정부가 언론을 더욱 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선일보는 중앙일보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탄핵의 1등 공신이었고 MBC를 제외한 공영언론은 모두 탄핵세력에 가세했다”며 제도언론을 싸잡아 비판하는 한편, “박근혜 대통령이 공영언론 개혁을 못했다. 종편 문제는 하루 이틀이 아니다. 포털은 매일 탄핵 선동 기사를 톱에 올리고 있다”고 비판하며 최순실게이트 이후 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해온 사실상 거의 모든 대한민국 언론이 ‘언론개혁’의 대상이라는 궤변을 펼쳤다.



▲ 새누리당으로부터 '당원권 정지' 처분을 받은 윤상현 의원이 9일 오전 국회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개최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반대하는 이른바 '태극기집회' 지지 토론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며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 연합뉴스
▲ 새누리당으로부터 '당원권 정지' 처분을 받은 윤상현 의원이 9일 오전 국회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개최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반대하는 이른바 '태극기집회' 지지 토론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며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 연합뉴스

태극기 집회에 참여하는 정치인들은 최근의 흐름에 고무된 모습이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토론회 참석자 200여명을 향해 “태극기를 보면 눈물이 난다. 여러분 덕분에 이 나라가 굴러가고 있다”고 말한 뒤 “울고만 있을 수는 없다. 어정쩡하게 있다가는 새누리당 의원들 태극기에 다 잡아먹힐 것”이라며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태극기집회 참여를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어 “촛불은 이미 태극기 바람에 꺼졌다”고 단언하며 “막가파 특검 기한 연장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자로 참석한 이한우 전 조선일보 문화부장은 “탄핵 촛불을 보면서 2008년 광우병사태를 떠올렸다. 촛불에는 대선 불복종 심리가 기본적으로 깔려있다”고 말하며 “여기 계신 분들의 힘으로 태극기와 촛불의 균형이 맞춰졌다”고 밝혔다. 이노근 전 새누리당 의원은 JTBC 등 언론사를 가리키며 “쓰레기 언론을 소각로로 보내자”고 주장해 박수를 받았다. 변희재 사회특보는 “황교안 지지율이 곧 태극기 민심이다. 태극기 민심을 더욱 제도권 내로 전달해야 한다”고 했다.

▲ 9일 방통심의위원회 앞에서 열린 '왜곡·선동 언론 규탄' 집회 참석자가 2008년 광우병 쇠고기수입반대 촛불시위와 박근혜 탄핵 시위를 부정하는 내용을 담은 손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9일 방통심의위원회 앞에서 열린 '왜곡·선동 언론 규탄' 집회 참석자가 2008년 광우병 쇠고기수입반대 촛불시위와 박근혜 탄핵 시위를 부정하는 내용을 담은 손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청죽 2017-02-10 10:44:34
행동하고 실천하는
천만 기독교인들이 일어납시다
더 이상의 침묵은 죄악입니다
우리 믿음의 선조들이 지켜왔던자유민주주를
하나님의 이름으로 하나되어
이나라를 바로세우고 지켜냅시다.
기도가 애국이고 태극기가 애국입니다.

1111 2017-02-10 10:19:31
탄핵은 꼭 되고 닥그네와 저쓰레기들도 국민심판을 받을거라고 생각하지만 탄핵기각이 설령 된다고 하더라도 국민이 어차피 용서안한다. 그래 내년임기 끝나고 분위기가 달라지고 새누리당에서 대통령이 당선될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어차피 심판이 올해3월이냐 내년 퇴임 후 이냐 차이일뿐
그안에 달라지는게 잇다고 생각하면 오해 탄핵이 기각되면 국민분노는 더 할것임

개ㄸㅇ 2017-02-10 09:48:48
개.돼지 보다도 못한놈들, 너희 놈들은 민족 반역자들이다, 차기정권에서 우선 감옥에 갈놈들,
저런놈들은 악의 뿌리다, 사살을 외곡하지 말라, 국민도 귀/눈이 있다, 알겠는가, 삼대를 멸족
시킬놈들아, 박근혜 새대는 끝났다, 새누리 끝났다, 다음은 너희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