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KBS아나운서, 문재인 캠프 합류
고민정 KBS아나운서, 문재인 캠프 합류
고민정 아나운서 “정권 교체 통해 언론 자유 되찾는 몸부림에 힘 보탤 것”

문재인 대선캠프에 고민정 KBS아나운서가 합류했다.

고민정 아나운서는 4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통령 선거 캠프에 합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고 아나운서는 이날 문 전 대표의 북콘서트 사회를 시작으로 문 전 대표를 도울 계획이다.

고 아나운서는 캠프 합류를 위해 최근 KBS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 고민정 아나운서. 출처=네이버 '문재인'블로그
▲ 고민정 아나운서. 출처=네이버 '문재인'블로그

고 아나운서는 “언론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선후배들은 몸을 상해가며, 대출을 받아가며, 때론 동료로부터 눈총을 받아가며 옳다고 믿는 그 길을 걸었지만 이런 언론인들에게 돌아온 건 해직의 칼날이었다”고 밝혔다.

고 아나운서는 “지금도 언론 자유를 되찾으려는 몸부림은 계속되고 있다. 그 몸부림에 저의 작은 힘을 보태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북콘서트에서 문재인 전 대표는 “이명박 정부가 공영방송을 장악하려할 때 방송 공정성을 지키기 위해 많이 노력한 분들이 해직당했다. 해직언론인들 농성하는 곳에 가서 제가 대통령되면 다 복직시키겠다고 했다. 제가 반드시 약속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고 아나운서는 2004년 공채 30기 출신으로 ‘스펀지’, ‘밤을 잊은 그대에게’ 등 프로그램 진행을 맡아왔으며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소속 조합원이었다.

고 아나운서는 2010년 KBS본부 파업에 참가했다며 경영진이 대규모 징계 방침을 밝혔을 당시 SNS를 통해 “우린 언제까지 그냥 회사원이어야 하나요. 언론인이라는 이름이 자랑스런 KBS인이 되면 안되는 건가요? 당장 내일이 편한 삶 말고 평생 자부심을 갖고 살아가는 삶이 그렇게도 이해할 수 없는 건가요? 따지지도 말라, 흥분하지도 말라! 우린 기계가 아니에요”라고 적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등대지기 2017-02-06 09:54:12
정치판으로 뛰어들고는 미처 3년이 가기도 전에 바보 멍청이로 변신한 사람들을 너무도 많이 보아왔다. 학계, 언론계,연예계 등,,, 어느 분야 가리지않고 모두다 바보로의 길을 걸었다.
추한 정치판에서 망가진 자신을 발견했을 땐... 남는건 후회뿐일텐데,,,, 안스럽다 고민정씨.
그 못난 바보로의 길로 들어섰군요. 그대는... 바보요!!!

쓴소리 2017-02-05 17:25:30
쓴소리를 좀 하자면 아나운서들을 정계에 끌어들이는 것은 그다지 현명한 방법이 아니다. 그네들을 무시하는 것도 아니며 그네들의 전부를 모르니 아나운서는 안된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 다만 지금까지 정계로 나온 대부분의 아나운서들이 거수기와 얼굴마담에 불과했다. 정권교체를 앞 둔 이 시점에 여자 아나운서 한 명을 1호영입이라고 하는건 참모진의 오판이다. 피알을 위한 거??? 아나운서가 언론인인가??? 난 아니라고 본다. 보여주기식 영입은 그만하자.

보고~장 2017-02-05 09:49:26
동료들의 아픔을 치유 하려는 사람 ~의를 아는여자.... 그대는 여자가 아닌 훌륭한 인격체를 갖춘 사람 입니다. 멋지내요~ 응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