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관계자 “더는 버틸 수 없을 것 같다”
청와대 관계자 “더는 버틸 수 없을 것 같다”
[아솎카드] 친박계 회동에서도 “탄핵보다 질서있는 퇴진 맞다는 데 공감”

미디어오늘을 읽어야 이슈의 흐름과 맥락을 따라잡을 수 있습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는 14년 동안 계속된 미디어오늘의 간판 상품입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를 카드뉴스로도 동시에 발행합니다. 미디어오늘이 뉴스의 이면, 팩트 너머의 진실을 추적합니다. 미디어오늘과 함께 아침을 시작하세요. - 편집자 주



[오늘 아침 신문 핵심키워드]

1. 국정교과서 공개

친일파 기술은 줄고 박정희 정권 긍정설명은 늘어

집필진 47명에서 31명으로 대폭 줄어… “동의하기 어려워 뛰쳐나간 듯”

한겨레, “가족 교과서의 탄생”


2. 조선일보만 국정교과서 칭찬

“검정교과서에 비해 집필진 2~3배”

“일제강점기 민족운동 서술 크게 강화”

“최순실과 역사교과서 분리해야”


3. 친박계도 ‘질서있는 퇴진’ 주문

28일 친박계 핵심 의원들 회동

“탄핵보다는 질서있는 퇴진이 맞다는 데 공감했다”

청와대 한 관계자, “더는 버틸 수 없을 것 같다”


[오늘의 주목할 만한 기사]

1.한겨레 <[단독] “안종범이 국민연금의 삼성 합병 찬성 지휘”>

보건복지부 실무라인 제쳐놓고 청와대가 직접 국민연금 움직여

“안 전 수석이 다 한거다”

합병 건 의결권 결정 방식도 청와대 지침대로 


2.서울신문 <[국정 역사교과서 공개] “일제강점기 기술 너무 축약… 침략상 명확히 드러나지 않아”>

역사학자 12명에게 들은 현장 검토본

“일제강점기 기술 너무 축약”

“학계에서 통용되기 힘든 학설 포함돼”

“과한 사진에 내용 축약 지나쳐”


3. 중앙일보 <우병우 청와대 입성 뒤 최·김·차 만남…‘검은공생’시작됐나>

김기춘·우병우, 최순실과 연결돼 있다는 정황 속속 나와

차은택, “최순실 이야기를 해놨으니 비서실장한테 가면 무슨 이야기를 할거라고 해서 갔다”

김기춘, 차은택 ‘비공식 사전 면접’ 봤나


[오늘의 말말말]

1. “기업의 대출 건이 있으면 큰 영애가 아니고 행정부나 은행에 이야기해야지. 그 어떤 사람이 큰 영애를 이용해 부당하게 융자를 받느냐고…”

- 김정렴 전 박정희 대통령 비서실장,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2. “좌편향 역사 교육 바꿀 가능성 보여준 새 교과서”

- 조선일보 11월29일 사설 제목

3. “유리창을 깨서라도 구하라는 말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이 되는데”

- 김장수 세월호 참사 당시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28일 베이징 주재 한국 기자들을 만나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질서있는퇴진조아하네 2016-11-30 12:58:41
국정을 농간시키노코 질서있는 퇴진으로 마무리하자고라
두목을 조용히 물러나라카고 잔챙이들만 구속시키먼 쓰노?
탄핵시키불고 구속시켜 전직 대통령 애우도 삭탈시키야 한데이
지금 국민감정을 개돼지 감정 쯤으로 생각하는 발상이
바로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
질서있는 퇴진인기다 당장 탄핵시키고 구속시키라

516프로는부정선거증거다 2016-11-29 14:05:53
교과서에 박근혜와 최순실 국정농단도 삽입하자

hawa 2016-11-29 12:51:41
어느.... 반민족매국 친일행적을한 그어느 신문에대해

심도있고 깊게 나열을 안해놨나보구먼....

저따구 친일미화 교과서를....찬성했다는걸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