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전공노 압수수색, "자료 요청하면 얼마든지 줄 텐데 왜"
검찰 전공노 압수수색, "자료 요청하면 얼마든지 줄 텐데 왜"
홈페이지 서버업체 출입통제… "노조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쓴 글이 대선에 영향?"

검찰이 대선개입 의혹으로 보수단체로부터 고발당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홈페이지 서버에 대해 전격적인 압수수색에 나섰다.

8일 공무원노조(김중남 위원장)는 “검찰이 이날 오전 9시에 대선개입 고발 건과 관련해 경기도 고양시 일산 동구 장항동 카페24호스팅 센터 내 공무원노조 홈페이지 서버를 압수수색하겠다고 전화로 통보했다”고 밝혔다.

서울 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황현덕)는 “이번 압수수색은 자유청년연합 등 보수단체가 지난달 29일 공무원노조가 지난 대선을 앞두고 불법 선거운동을 했다며 김중남 공무원노조 위원장 등을 공직선거법·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자유청년연합은 김중남 위원장과 전공노를 상대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공무원법 62조2항 위반 혐의가 있다며 검찰에 고발하자, 검찰은 지난 4일 전공노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현재 검찰은 수사관 10여 명을 동원해 공무원노조 서버가 위치한 센터의 출입을 막은 채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무원노조 조합원들은 센터 앞에서 출입을 막고 있는 검찰에 “부당·불법 수사를 중단하라”라며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

이 같은 검찰의 압수수색에 김중남 위원장은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이렇게 무리하게 압수수색을 하지 않더라도 정상적인 업무협조와 관련 자료 제출을 통해 얼마든지 수사가 가능한데도 검찰의 의도를 이해할 수가 없다”며 “정부가 설립신고조차 받아주지 않은 노조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글을 쓰는 게 검찰이 압수수색까지 할 정도로 대선에 심각한 영향을 줬다고 판단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정치적인 의도가 다분한 보수단체의 고발에 검찰이 응답하듯 압수수색하는, 이런 비정상이 정상으로 둔갑하는 현실에 거부한다”며 “노조의 기본적 운영에 대한 현 정부의 총체적 공격에 민주노총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