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학생회 정치적 중립기준 이해안돼”, 성신여대생들 시국선언
“총학생회 정치적 중립기준 이해안돼”, 성신여대생들 시국선언
성신여대 학생 119명, 대통령 직속기구 위원 총학생회장 비판… 국정원 선거 개입 규탄 시국선언

성신여자대학교 학생 119명이 22일 트위터에서 ‘성신여자대학교 평학생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국정원 선거개입 관련자들의 처벌과 성신여대 총학생회의 의견표명을 요구했다.

성신여대 28대 총학생회(회장 장문정)는 20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정치적 중립’을 이유로 대학 시국선언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며 시국선언을 ‘대학가의 잘못된 문화’로 표현했다. 하지만 장문정 성신여대 총학생회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직속기구 ‘청년위원회’ 위원으로 참여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에 한 성신여대 학생은 21일 페이스북에 “아무도 나서지 않으니 답답”하다며 “학우 개개인의 의견을 취합해 현시국과 총학에 관한 입장을 표명하려 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하루 만에 모인 평학생 119명은 22일 선언문에서 “국정원의 선거개입에 관한 시국선언에 미온적인 태도를 취하며 학생들의 의견을 제대로 수렴하지 않는 총학생회를 대신해 ‘보통학생’의 입장에서 시국선언에 동참”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총학생회가 말하는 정치적 중립의 기준을 이해할 수 없다”며 “총학생회장의 직함으로 대통령 직속 기구에 소속된 것은 정치적인 것이 아니라고 이야기 하면서 사회문제에 학생 자격으로 목소리는 내는 시국선언은 정치적인 이유로 주저하는 총학의 언행은 모순” 이라 지적했다.

이들은 “119명의 학생들은 정치적 성향도, 학과도, 소속도 다르다”며 “오직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국정원의 선거개입을 규탄하기 위해 뜻을 함께한다”고 선언문을 마무리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성신여대 총학생회 글 보고 어이없어서 열 받아 있었는데 결국 평학생들이 시국선언을 했구나(‏@beau****)” “보통 총학이 먼저 발표를 하던데 좀 의외(?)네요(@UncleCM****)”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래는 성신여대 일반학우 119명의 시국선언 전문이다.

   
성신여대 학우 119명이 발표한 시국선언 전문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