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호창 “安, 새누리 출신도 뜻 맞으면 합치겠다”
송호창 “安, 새누리 출신도 뜻 맞으면 합치겠다”
“안 의원이 신당창당 말한 적 없어”…“민주당만으로 정치개혁 못 해” 선 긋기

안철수 의원의 지난 대선 캠프 공동선거대책본부장이자 안 의원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송호창 무소속 의원이 안 의원과 함께할 새 인물에 대해 “뜻을 같이할 사람이면 당적으로 구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21일 오전 YTN라디오 <전원책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안철수 신당’ 논의에 대해 “훌륭한 자원과 인재들이 없다면 훌륭한 집을 지을 수 없는 것”이라며 “지금 당을 한다거나 조직을 어떻게 만든다고 하는 것은 너무 성급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정치가 바뀌려고 하면 사람부터 바뀌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며 “제대로 된 준비가 돼 있고 공익에 헌신하는 정신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먼저 준비되고, 또 기존 사람들도 바뀌어야 만이 이후에 정치개혁이라는 과제도 실현 가능하다”고 말했다.

   
▲ 안철수·송호창 무소속 의원.
ⓒCBS노컷뉴스
 
송 의원은 안 의원과 뜻을 함께할 수 있는 인물에 새누리당 출신도 상관없느냐는 물음에 “당적이나 기성 정치권, 새로운 분들을 구분해서까지 이야기할 수는 없다”며 “정치권은 전면적인 구조개혁과 개편이 필요하기 때문에 거기에 뜻을 함께하는 모든 사람들이 힘을 합치는 것이 가장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또 민주당이 김한길 체제의 새 지도부가 들어서면서 내놓은 개혁 방안과 관련해 “이제 국민들이 정말 원하는 것은 말로만 개혁을 하겠다, 말로만 어떤 변화를 일으키겠다고 하는 게 아니라 그런 개혁을 실제 실천으로 보여주는 것을 기대한다”며 “현재 기존의 여야권 자체 힘으로는 되지 않고 외부에 있는 안 의원이나 새로운 세력들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그만큼 커졌기 때문에 기성 정치권도 변화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안 의원의 5·18 광주 방문과 영호남의 투어를 ‘독자 세력화’로 보는 시선에 대해 송 의원은 “독자적인 세력화를 위해서 무엇을 한다고 하면 거기에 합당한 이야기를 했을 것이고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당연히 자세하게 당연히 설명했을 것”이라며 “그렇게 하지 않은 이유는 특별한 의미를 부여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