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일 열리는 조선·중앙·동아·매경 등 종합편성채널사 합동 개국식에 한나라당만 참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민주당은 종편 합동 개국식에 참석하지 않는 것은 물론, 축하 영상 메시지도 보내지 않기로 했다.
종편 4사는 이명박 대통령을 비롯한 정·재계 인사 6000여 명을 이번 개국식에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현 한나라당 대변인은 지난 28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홍준표 대표는 참석하기로 했다”며 “축사를 할 것인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종편 탄생의 산파 역할을 한 미디어법을 지난 2009년 야당과 언론계의 반발에도 강행 처리했다. 미디어법 국회 통과에 일조해 ‘언론5적’으로 꼽힌 김형오 전 국회의장, 안상수 전 한나라당 대표, 나경원 전 의원 측은 개국식에 “자체 일정으로 참석하지 않는다”고 말했고, 이윤성 전 국회부의장과 고흥길 전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의 참석 여부도 불투명한 상태다.

이명박 대통령의 참석 여부를 여전히 검토 중이다. 28일 청와대 대변인실 관계자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한겨레는 지난 22일 5면 기사 <종편 4사, 합동개국 때 MB 등 대거 초청>에서 “청와대 쪽은 ‘원래 <매일방송> 쪽에서 먼저 요청해 왔는데, 1개사 행사에 참석하게 되면 나머지도 참석해야 하기 때문에 불가하다고 얘기해줬다. 만약에 5개사(연합 보도채널 포함)가 함께 행사를 한다면 검토해 볼 수 있다고 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지도부는 물론 의원들 전원이 불참하기로 했다. 이용섭 대변인은 28일 “민주당은 종편 개국식에 참석도 하지 않고, 축하 영상도 보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로써 민주당은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 진보신당, 새진보통합연대(통합연대)와 함께 종편 개국식 ‘보이콧 대열’에 동참했다. ‘조중동 방송 퇴출 무한행동’은 지난 21일 민주당·민주노동당·국민참여당·창조한국당·진보신당 등 야5당과 통합연대에 개국식 참여 및 축하 인터뷰 자제를 공문을 통해 요청한 바 있다.

한편 종편의 광고영업 규제 여부로 초점이 모아진 미디어렙 설치와 관련해 12월 중으로 여야가 물밑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은 ‘1공영 1민영’ 및 3년 뒤 종편을 미디어렙에 포함 여부를 판단하는 안을 제안했다. 한편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종편사들에 ‘2년 유예안’을 제안했다가 반발에 부닥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1공영 다민영’ 및 3년 뒤 종편의 미디어렙 포함 안을 제시했다가 철회, ‘1공영 1민영’ 및 종편 광고를 미디어렙에 강제 위탁하는 본래 안으로 돌아갔다.

안정상 민주당 전문위원은 29일 “한나라당이 만약 2년 유예안을 제안한다면 민주당은 다른 당과 시민단체의 공감대를 전제로 절충안을 낼 수도 있다”며 “한나라당 내부에서도 종편 광고를 규제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조수경 기자 js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