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영, 천안함 정보공개 요구한 박선원 고소
김태영, 천안함 정보공개 요구한 박선원 고소
'시선집중' 인터뷰 문제 삼아 명예훼손 혐의로

김태영 국방부 장관이 천안함 관련 방송 인터뷰를 문제 삼아 박선원 브루킹스 연구소 연구원을 검찰에 고소했다. 5일 이 사실을 단독 보도한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김 장관은 박 연구원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에 체류하고 있는 박 연구원은 최근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행사에 참석하러 귀국했다가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가 박 연구원의 아내에게 소환에 응할 것인지 여부를 묻는 전자우편을 보내와 고소 사실을 알게 됐다. 박 연구원은 “고소주체는 김태영 국방장관이며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서 한 발언을 문제 삼아 고소한 것으로 보이는데 정확한 내용은 변호사를 통해 확인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김태영 장관 개인 명의로 박 연구원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면서 "'한국이 미공개한 정보를 미국이 알고 있고 한국이 이를 감추려 하고 있다'고 말한 것이 문제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투명한 정보공개가 필요하다"는 박 연구원의 주장이 과연 김 장관의 명예를 훼손했는지는 의문이다. 검찰이 이 사건을 형사부가 아닌 공안부에 배당한 것도 주목된다.

박 연구원은 지난달 22일 ‘손석희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가 갖고 있으면서 국민들에게 공개하지 않은 자료, 이것은 미국이 갖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28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우리 국민들에게 공개를 하지 않지만 한미 양측 군 당국은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 연구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외교안보비서관을 역임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