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송영길 “녹취록 진짜고 신빙성 있다”
송영길 “녹취록 진짜고 신빙성 있다”
민주당 ‘한상률 게이트’ 정조준…“BBK 검사에게 수사 맡겨선 안 돼”

송영길 민주당 최고위원은 27일 확대간부회의에서 “(한상률 전 국세청장을 둘러싼 의혹을 풀어줄 안원구 국세청 국장의) 녹취록은 진짜고 신빙성 있음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송영길 최고위원은 “국세청 안원구 국장 해임을 종용하던 감사관(임성균 현 광주국세청장) 발언 내용을 녹취해 공개한 바 있다. 임성균 청장 녹취내용에 따르면 청와대 지시를 암시하며 안원구 국장 사퇴를 종용한 바 있고 사퇴하면 (ㅅ 회사) CEO 자리를 제의한 사실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이 확보한 녹취록에 따르면 임성균 청장(당시 감사관)은 안원구 국장의 사퇴를 종용하면서 “정부 전체에서 어느 정도 판단이 이뤄진 것”이라며 “청와대 포함해서 정부 전체에서”라고 말했다.

송영길 최고위원은 “임성균 청장이 해명서를 보냈다. 내용을 보면 청와대 고위층 거론한 사실, CEO 제의한 사실 인정하고 있다”면서 녹취록은 진짜라는 점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임성균 청장은 해명자료를 통해 “안 국장이 거듭 사퇴권유를 거부하자 조직 내부 분위기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청와대 얘기를 한 것”이라며 말실수라고 주장한 바 있다.

   
  ▲ 송영길(사진 왼쪽) 민주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안원구 국장 사퇴가 청와대 뜻이라면 녹취록 내용이 사실로 드러나면 이번 사건은 일파만파로 번질 것으로 보인다. 안원구 국장은 이명박 대통령의 서울 도곡동 땅 문제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의 배후를 밝혀줄 인물로 거론되고 있다.

지난 대선에서 논란의 중심이 됐던 서울 도곡동 땅은 검찰 주장과 달리 이명박 대통령 소유임이 드러나거나 국세청의 박연차 회장의 태광실업 세무조사에 청와대 뜻이 반영된 것으로 드러나면 파장은 예상하기 힘들 정도로 커질 수밖에 없다. 

민주당은 안원구 국장을 수사하는 인물이 BBK 담당 검사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박주선 민주당 최고위원은 “가관인 것인 것은 지금 서울지검 특수1부 수사하고 있는데 부장(김기동 검사)이 BBK 수사한 사람이다. BBK 모두 무혐의 처분한 사건이다. BBK 담담한 검사가, 당시 이 대통령과 관련된 도곡동 땅 문제를 무혐의 처분한 검찰이 수사를 제대로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국민의 이름으로 서울지검 특수1부장이 사건 수사 못하도록 국민의 이름으로 수사검사 기피를 신청한다. 아울러 검찰 스스로 철저한 진상규명하겠다는 의지 있다면 스스로 특수1부장을 수사에서 제외하고 다른 부서로 옮겨 수사해야한다”면서 “이 사건이 유야무야될 경우 국민 저항은 말할 것 없고 범야권이 연대해서 특검 도입, 국정조사 요구를 해나갈 것이다. 좌시하면 안 되는 국기 흔드는 비리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