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화해위원’도 뉴라이트 대선 전리품?
‘진실화해위원’도 뉴라이트 대선 전리품?
조선일보 칼럼니스트 이재교, 위원 선출 논란…“용산촛불, 이념장사꾼” 주장

극우 이념 편향 논란을 빚었던 이재교 인하대 법대 교수(변호사)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 위원으로 선출됐다.

국회는 1일 본회의를 열고 이재교 교수를 진실화해위원으로 선출하는 내용의 표결을 진행한 결과, 의원 245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165표, 반대 78표, 기권 1표, 무효 1표로 가결됐다. 이 교수는 한나라당이 추천한 인물로 뉴라이트 재단 이사와 뉴라이트닷컴 편집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최근에는 공정언론시민연대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이 교수는 극우 정치 편향에 대한 우려로 야당이 부적격 인사로 지목한 인물이지만 국회 무기명 표결 결과 가결돼 진실화해위원으로 일하게 됐다. 이 교수는 지난해 11월부터 조선일보 칼럼진에 합류했다. 이 교수의 칼럼은 이념 편향적이라는 비판도 적지 않다.

이 교수는 조선일보 2월5일자 26면 <이념장사꾼들이여, 좌판을 접으라>는 제목의 ‘아침논단'에서 “용산참사를 구실로 촛불을 들어 정부를 타도하자는 선동세력은 이념장사꾼”이라며 “실상은 사회를 뒤흔들어 자신의 잇속을 차리겠다는 장사꾼들일 뿐이다. 좌파라 부르기에도 아깝다”고 주장했다.

   
  ▲ 조선일보 2월5일자 26면.  
 
서갑원 민주당 원내 수석부대표는 1일 의원총회에서 “법조 경력도 그렇고 시민운동 경력을 볼 때 한쪽으로 편향된 의식구조를 가진 사람으로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성격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이 추천한 인물이고, 한나라당이 원내 과반 의석을 차지한 18대 국회 특성상 이 교수는 국회 표결 처리를 통해 진실화해위원으로 선출됐다. 뉴라이트 단체에서 활동했던 이 교수는 지난 2007년 10월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산하 국민통합위원으로 선거캠프에 참여하기도 했다.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이 대통령 당선을 도왔던 뉴라이트 출신 인사들이 약진하고 있지만 진실화해위원회 위원 자리도 뉴라이트가 대선전리품처럼 챙길 수 있는 곳인지는 따져볼 대목이다. 보수언론과 뉴라이트는 진실화해위 활동 자체에 부정적인 시각을 보였기 때문이다.

이 교수가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인 조선일보는 2007년 3월15일 <과거사위원회의 아까운 예산 낭비>라는 사설에서 “이들이(진실화해위원들) 쓰겠다는 ‘진실 보고서’는 대한민국 내 좌익들이 쓰는 또 한 권의 ‘해방전후사의 인식’이 될 게 뻔하다”면서 “취미 삼아 과거를 또 한 번 뒤집겠다면 국민 세금 쓰지 말고 ‘과거사 뒤집기’ 동호회원들끼리 모금을 해서 하는 것이 바른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