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인터넷 독 될 수 있어”
이명박 대통령 “인터넷 독 될 수 있어”
‘인터넷 탓’ 시각 반영… 인터넷 여론통제 조짐 우려 제기

이명박 대통령이 “인터넷의 힘은 신뢰가 담보되지 않으면 약이 아닌 독이 될 수 있다”며 인터넷 여론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이 대통령은 17일 인터넷 경제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OECD 장관회의 개회식 환영사에서 “최근 바이러스나 해킹, 사이버 테러와 개인정보 유출 사고의 피해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특히 익명성을 악용한 스팸메일, 거짓과 부정확한 정보 확산은 합리적 이성과 신뢰까지 위협하고 있다”고 인터넷의 역기능에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인터넷 선도국가로서 모든 분야에서 인터넷의 폭발적인 힘을 발휘하고 있다”며 “우리는 지금 이러한 인터넷의 힘이 부정적으로 작용할 경우 어떤 악영향을 끼치는가 경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미국산 쇠고기 수입재개 파동과 관련해 인터넷 여론이 부정적인 여론을 확산시켰다는 이 대통령의 인식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인터넷 여론 통제’에 대한 우려로 이어지고 있다.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 아프리카 대표 구속, 경찰의 조직적 인터넷 여론 대응 지침 등 사실상 인터넷 여론에 대한 압박 조치가 이명박 정권 내 다각적으로 벌어지고 있다는 정황이 포착되기 때문이다. 최근 청와대가 인터넷 전담 비서관을 신설하기로 한 것도 ‘인터넷 여론 통제’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