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평정" 발언 또다시 논란
"네이버 평정" 발언 또다시 논란
네이버 쪽, "고뉴스· 진성호 의원 해명 들은 후 법적 대응 검토할 것"

네이버가 촛불시위와 관련한 네티즌들의 질타 여론에 대해 해명을 하는 과정에서, 지난해 9월 대통령 선거 전에 있던 진성호 의원(당시 이명박 대선 캠프 인터넷 팀장)의 "네이버 평정" 발언의 진위여부가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이는 네이버가 14일 이용자들의 '네이버 평정' 발언에 대한 문의에 답변 형식의 해명 글을 공지로 띄우면서 불거졌다. 이 공지 글에서 네이버는 관련 발언을 사실인 것처럼 보도한 '고뉴스' 등에 법적 대응을 시사해, 논란은 법적 다툼으로 확산될 조짐이다.

네이버, 논란 8개월 후 뒤늦게 법적 대응 시사

   
  ▲ 진성호 의원. ⓒ미디어오늘 자료사진  
 
공지글에서 네이버 측은 "이 발언은 지난해 9월21일 이명박 후보와 일부 인터넷 언론사들 간에 있었던 비공개 간담회에서 진 간사가 한 것으로 미디어오늘(“네이버 공정, 다음은 주시…방송은 적대적”)이 10월2일 처음 보도했으나 진 간사는 이 기사에서 자신이 그런 발언을 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며, 이후 후속보도를 한 오마이뉴스에서도 진 간사가 그런 발언을 한 사실이 없다고 했으나, 고뉴스는 발언을 사실인 것처럼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네이버 측은 "발언 당사자가 부인하고 있고 언론의 보도가 엇갈리는 상황에서 저희가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는 일부 이용자분들의 지적대로 법적으로 대응하는 방법밖에 없었으나 당시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특정한 후보측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는 것은 네이버가 자칫 정치적으로 악용될 수 있기에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다만 지난해 10월22일 네이버 미디어서비스 담당이사가 국회 문광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진성호 당시 간사로부터 외압 전화를 받은 사실이 없다는 점과 만약 그러한 발언이 사실이라면 상식적으로 적절치 못한 행동이라고 여야의원들 앞에서 저희의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그 이후 대선기간 동안 이 논란은 더 이상 확산되지 않았으나 최근 당시 발언의 진위 여부가 다시 불거져 이용자분들 사이에 네이버의 정치적 중립성을 의심하는 주요 근거로 거론되고 있어, 이 발언에 대한 사실 여부와 진의를 명확하게 밝히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발언의 당사자로 보도된 진성호 의원과 이 내용을 보도했던 고뉴스에 공식적으로 해명을 요청하겠다"며 "그 결과 발언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진 의원에게, 그리고 사실이 아니라고 판명된다면 이를 보도한 고뉴스에 상응하는 책임을 묻겠다. 법적 수단을 포함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고뉴스는 지난해 10월24일자 <"정권 잡으면 너희 다 죽는다"… 이명박 포털 회의 파문> 기사에서 "이명박 후보의 비공개 정책간담회에서 이 후보 캠프의 뉴미디어팀장인 진성호씨가 네이버는 평정됐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고뉴스는 "진씨는 그간 이런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부인해왔지만, 당시 참석했던 변희재씨가 진씨의 발언을 증언했다"고 밝히며, "포털에서 이명박 후보에 불리한 기사가 안 올라간다고 했는데, 내가 밤새 전화 걸어서 막았다, 네이버는 평정되었는데 다음은 폭탄이라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내용을 당시 회의석상의 진씨의 발언이라며 자세히 보도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 쪽 관계자는 "법적 대응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고 검토 중"이라며 "일단 진성호 의원과 고뉴스 쪽의 해명을 받아 본 후 언론중재위 제소부터 법적 대응까지 여러 가능성을 두고 대응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애초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고뉴스 보도에 진 의원의 발언을 인용한 것으로 언급된 변희재씨에 대해도 책임을 묻는 방안이 검토될 수 있다고 했던 네이버 측은 "변씨는 이번 대응에서 고려의 대상이 전혀 아니다"라고 정정해 알려 왔다.

"네이버 소모적 논란 확산"  비판도

한편 이러한 논란과 관련해 당시 '간담회' 자리에 참석했던 이준희 인터넷기자협회 회장이 17일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그날 모임(2007년 9월21일 모임 뉴스 콘텐츠 저작권 협의회 회장단과의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대선 후보와의 정책 간담회)에서 네이버는 평정됐지만 다음은 폭탄이라는 맥락의 대화 내용이 오간 것은 사실"이라고 밝혀 진위문제를 둘러싼 공방이 증폭되고 있다. 이 회장은 "대화 내용을 정리한 녹취록이 존재하며, 저도 핵심 내용의 일부를 정리한 수첩을 갖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나 네이버의 이번 법적 대응 입장에 대해 이 회장은 "네이버 측이 소모적인 논란을 확산시키고 있다"며 "이는 고뉴스나 빅뉴스 변희재 대표가 해명할 문제가 아니라 진성호 의원 측이나 네이버 측이 상호 간에 해명하고 투명하게 밝힐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발언 당사자로 지목되는 진성호 의원에만 집중되고 있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며 "결국 당시 한나라당 대선후보 캠프 쪽에서 포털과 관련해 어떤 정책과 전술을 행했는지 부분들이 명확히 해명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또 "최근 한나라당도 인터넷 여론과 관련해 대책(인터넷 사이드카)을 세우고 청와대 쪽에서도 인터넷 정책보좌관을 신설하겠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자칫 정치권력과 포털과의 관계에서 자칫 권언유착의 부분을 만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