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매체 잇따라 "공동성명서 이름 빼달라"
인터넷매체 잇따라 "공동성명서 이름 빼달라"
4개부처 기자들 '선진화방안' 반대 성명 '뒷말'…50개사 중 3개사 "동의 해준 적 없다"

4개 정부부처를 출입하는 50개 언론사의 기자들이 공동으로 정부의 '취재선진화 방안'을 백지화하라는 성명을 발표한 지 하루도 되지 않아 성명의 참여 언론사 명단에 포함됐던 일부 인터넷 매체가 "빠지겠다" "동의해준 적 없다"고 밝히는 등 뒷말이 나오고 있다.

지난 30일 오후 교육인적자원부 국무총리실 통일부 행정자치부 출입기자들이 발표한 성명 최종본에는 전국단위 일간지 11개사, 지상파 및 케이블 방송 8개사, 경제지 8개사, 영자신문 2개사, 지방일간지 3개사, 전문일간지 5개사, 전문주간지 4개사, 인터넷신문 7개사 등 50개 언론사가 참여한 것으로 기재됐다.

공동성명 참여 언론사 50개, 하룻만에 3개사 빠져

그러나 이 성명이 발표되고 언론에 보도되기 시작하면서(미디어오늘 인터넷판 30일자 <47개 언론사 기자, '취재제한' 거부 집단성명> 기사 참조-애초 '50개 언론사'였던 것을 수정) 일부 인터넷매체가 빠지겠다고 밝혔다. 먼저 이날 저녁 민중의소리가 의사를 표시했고, 통일뉴스가 뒤를 이었다.

   
  ▲ 통일부 교육부 등 부처 출입기자들이 기사송고실 이전 요구에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브리핑룸 통폐합을 추진하고 있는 국정홍보처가 31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5층 제2브리핑룸의 철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창길 기자 photoeye@  
 
31일엔 데일리서프라이즈까지 "우리는 동의한 적 없는데 회사명이 들어갔다"며 미디어오늘에 삭제를 요청했다.

당초 출입기자들은 4개 부처 별로 간사를 통해 지난주부터 정부중앙청사 5층과 10층 기사송고실에 상주하는 기자들 위주로 30일 성명을 공동발표할지를 논의했고, 이메일 또는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상주 출입기자들에게 동의 여부를 문의했다. 이어 간사들은 30일 오전 성명서 초안을 이메일과 문자로 모든 상주 출입기자들에게 보내 이견이 있으면 의사표시를 하고, 의사표시가 없으면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해 성명서를 채택했다.

그러나 통일부 상주 출입 언론사인 민중의소리는 이날 오후 3시40분쯤부터 언론에 성명이 보도된 이후 통일부 기자단 간사에게 명단 삭제를 요청했고, 뒤따라 통일뉴스도 빠지겠다고 전했다. 31일엔 총리실 상주 출입 언론사로 올라있는 데일리서프라이즈 쪽에서도 "사전에 동의해준 바 없다"고 밝혔다. 데일리서프라이즈는 아직 총리실 간사에게 이 같은 의사를 전하지는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데일리서프 "문자나 이메일로 참여의사 묻는 방식 동의 못해"

데일리서프 이석원 편집국장은 이에 대해 "회사명이 나가는 성명을 정하는 데 문자나 이메일로 확인하는 식의 절차는 적합하지 않다"며 "오히려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면 참가의사가 없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국장은 "상주 출입기자가 형식적으로만 돼있을 뿐 실제로는 출입하고 있지도 않았다"며 "이런 방식의 성명 채택은 자칫 성명의 공신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총리실 상주 기자단 간사는 "이메일을 출입기자에게 보냈고, 연락이 없어 명단에 포함시켰다"고 밝혔다.

한편, 성명발표 뒤 명단에 있던 2개 언론사가 빠진 통일부 상주 출입기자단의 경우 해당 기자가 제때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통일부 출입기자단 부간사는 "당일 오전에 이견이 있으면 통보해달라는 문자를 보냈으나 연락이 없어 성명을 확정했다. 오마이뉴스가 처음부터 동참하지 않겠다고 해서 참여의사가 있는 언론사만 기재하는 방식으로 성명을 작성했다"며 "그러나 확정된 뒤 민중의소리 기자가 전화를 해와 '주의깊게 생각하지 못했다'며 빠지겠다고 밝혔고, 뒤이어 통일뉴스에서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민중의소리 "제때 확인못해"…통일뉴스 "오전에는 잘 몰라, 오후에 바로 통보"

민중의소리 기자는 "오전에 문자메시지와 이메일를 확인하지 못했는데 오후에 회사 이름이 들어간 채로 성명이 나간 걸 알게 됐다"며 "내용에 대해서는 회사 입장이 없기 때문에 동참하지 않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통일뉴스 기자는 "오전엔 잘 몰랐으나 최종본을 받아보고 내용에 동의할 수 없는 부분도 있어서 빠지겠다고 부간사에게 전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