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문건 일부는 의원실 내부 보고문건”
“공정위 문건 일부는 의원실 내부 보고문건”
문학진 의원 보좌관 “언론사 논조분석은 내가 했다”

공정거래위원회 가맹거래사업과 P사무관이 열린우리당 문학진 의원실에 건네준 신문시장 정상화 대책과 논조분석 등이 담긴 문건 파문과 관련, 문건의 논조 분석은 문학진 의원실 보좌관이 보고를 위해 편의적으로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학진 의원실의 한 보좌관은 지난 2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참고자료’라고 적혀 있는 해당 문건에 대해 “공정위 문건이 아니라 의원실 내부 보고 문건”이라며 공정위 사무관으로부터 자료를 넘겨받아 자신이 정리했으며 일부 항목은 자신의 의견을 그대로 쓴 곳도 있다고 밝혔다.

특히 공정위가 논조분석까지 할 필요가 있느냐는 언론계의 비판에 대해 이 관계자는 “서해교전 등을 둘러싼 한겨레와 조선·동아 등의 논조비교는 어디까지나 내 의견으로 작성한 것”이라며 “의원에게 보고하기 위한 자료를 만들다 보니 논조에 대해 비교할 수 있는 사례를 들었던 것뿐이다. 공정위가 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안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문건에 나온 내용 중 ‘조중동의 20% 수익 감소‘ 등 민감한 경영 분석이 들어 있는 데 대해서는 “‘신문시장 정상화 뒤의 영향이나 전망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내 질문에 대한 박 사무관이 사견을 전제로 해서 분석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11월에 본사에 대한 직권조사를 실시한다는 대목에 대해 “9월에 자료가 취합돼 본사와 지국간의 연관 사실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는 전제 아래 오는 11월에야 가능하지 않겠느냐는 차원의 의견이었다”고 답변했다.

국민일보는 앞서 지난 1일자 <‘신문 불공정’ 본사서 관여>라는 1면 머릿기사에서 해당 문건을 입수했다며 공정위의 직권조사 결과 및 불공정 실태, 판매시장 정상화 이후의 전망, 일부 각 사별 논조분석 등을 보도했다.

문건에 따르면 한 신문 지국당 연간 경품 거래액은 조선일보 880만원, 중앙일보 770만원, 동아일보 730만원이며, 3사 지국의 연간 판촉물 매입액은 560억원으로 추정된다고 분석됐고, ‘경품 제공으로 인한 사회적 낭비 규모는 직접 비용만 계산하더라도 연간 560억~1200억원이었다.

이에 대해 공정위 허선 경쟁국장은 지난 2일 오후 해명자료를 내고 “문학진 의원실 보좌관이 신고포상금제 입법에 필요하다면서 신문판매시장 현황, 그 동안의실적, 향후 계획과 시장정화 전망 등 다양한 자료를 비공식적으로 요구해와 담당자가 사적으로 보좌관에게 이메일로 송부한 건”이라고 해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