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방송 왜곡보도 꼼짝마”
“신문·방송 왜곡보도 꼼짝마”
민언련·YMCA 등 모니터링 언론개혁 불씨 지펴

법제화 운동과 함께 또다른 축의 언론개혁 운동은 신문과 방송에 대한 모니터활동 등 수용자의 매체감시 운동이다.

대표적인 수용자 단체인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은 지난 84년 12월 75년 언론자유를 외치다 해직된 조선 동아일보 기자들과 84년 군사정권에 의해 강제해직된 언론인들이 결성한 민주언론운동협의회(언협)의 후신이다. 민언련은 신문·TV 바로보기를 위해 신문 방송의 모니터 활동과 함께 ‘언론학교’를 개설하는등 수용자 관점에서 미디어를 평가하는 역할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현재 민언련은 거의 매일 언론의 편파·왜곡보도의 개선을 촉구하는 논평이나 성명을 발표하는 등 모니터활동과 토론회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에는 신문시장 정상화를 위해 각 지역 민언련과 연대해 신문지국의 불법 경품 지급현황을 조사하는 활동도 벌였다. 민언련은 지난 2002년 대선, 4월 총선에서 경남·광주전남·대전충남·부산·전북·경기·충북 등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역일간지 및 지역방송에 대한 모니터를 실시하기도 했다. 또 다른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가진 YMCA도 언론 모니터 활동을 활발하게 벌이고 있다. 특히 YMCA는 지난 85년 전두환 정권 시절 ‘땡전뉴스’로 일관했던 KBS에 대해 시청료납부 거부운동을 벌여 수용자운동의 불을 당기기도 했다.

YMCA는 올해 총선을 앞두고도 신문과 방송의 모니터 결과를 발표하는 등 여전히 주요 이슈가 있을 때마다 언론에 대한 적극적인 모니터 활동을 벌이고 있다.

민언련 김은주 협동사무처장은 “그동안 대표적인 수용자 운동으로 신문·방송 모니터 활동을 벌여왔다”며 “앞으로는 잘못된 신문 시장의 질서를 바로잡는데 초점을 두고 활동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 처장은 방송 모니터 활동에 대해 “자체적으로 방송모니터를 꾸준히 하고 있지만 다른 시청자 단체의 경우 방송에 대한 감시 기능이 약화되고 있는 것 같다”며 일부 보수신문에 대해서는 “17대 총선이후 달라진 사회 흐름에 맞게 보수언론들도 변해갈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