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철회 “안된다” “하라” “당당히 하라”
탄핵철회 “안된다” “하라” “당당히 하라”
중앙·한겨레·동아일보 사설 관점·시각 엇갈려

한나라당과 민주당 내부에서 움트고 있는 '탄핵철회론'을 바라보는 22일자 신문 사설의 시각이 제각각이다.

중앙일보는 탄핵철회가 기회주의적 처신이고 법에도 없는 절차라며 번복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못밖았다. 한겨레는 사과부터 먼저 하고 탄핵을 거둬드리라고 주문했다. 반면, 동아일보는 야당이 탄핵 철회를 하려면 당 차원에서 하고 그렇지 않으면 비겁하게 변명하지 말라고 꼬집었다.

중앙일보는 <탄핵 철회는 기회주의적 처신>이라는 사설에서 "탄핵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리고 통과시켰으면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기다리는 것이 옳은 자세"라며 "상황이 불리하다고, 총선에서 표를 얻지 못할 것같다고 해서 이미 내린 결정을 번복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 특히 탄핵철회는 법에도 없는 절차"라고 주장했다.

중앙일보는 이어 "통사정한다고 해서 입장을 바꿀 유권자가 과연 얼마나 되겠는가"라며 "이런 식으로 의원이 된들 무슨 일을 하겠는가"라고 질타했다.

반면, 한겨레는 <'탄핵철회' 주장, 반성과 사과 앞서야>에서 "야당 의원들, 특히 수도권에지역구를 둔 의원들을 중심으로 탄핵 철회 주장이 나오는 것은 코앞에 다가온 총선에서의 위기감 때문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며 "탄핵철회 주장이 선거를 앞두고 국민의 분노를 조금이나마 누그러뜨리려는 기회주의적이고 임시방편의 성격이 짙지만, 뒤늦게라도 국민의 뜻을 좇아 탄핵안을 거둬드리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한겨레는 이어 "국민을 무시하는 잘못을 저질러 놓고서도 기왕에 결정한 것이니 계속 밀고 가겠다고 고집부리는 것이야말로 오만하고 어리석은 짓"이라며 "다만 탄핵철회 주장에 앞서 먼저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는 모습을 보여야 진정성을 의심받지 않게 될것"이라고 주문했다.

동아일보는 <야권의 '탄핵 철회론'을 보는 눈>이라는 사설에서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국론을 심각하게 분열시키고 있는 탄핵정국을 풀기 위해 탄핵 철회를 제기할 의사가 있다면 당론을 모아 당당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실현 가능성은 없지만 민심을 핑계 삼아 당내 영향력을 키우고 선거를 유리하게 이끌려는 속셈이라면 이는 국민을 두 번 우롱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동아일보는 이어 야당이 잘못을 인정하겠다면 당 전체가 책임을 지라며 "그렇게 못한다면 비겁하게 변명하지 말고 유권자의 심판을 겸허하게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일보는 탄핵철회에 대한 사설 대신 <탄핵 찬반은 선거법을 비켜가는가>라는 사설로 주말에 있었던 탄핵 찬반시위가 선거법 위반이라고 하지 못하는 선관위를 거론하며 갈수록 우리사회가 불법과 탈법, 무법사회로 들어서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